[스포츠 단신]결혼 1주년 앨리 유잉, LPGA ‘매치퀸’ 등극

동아일보 입력 2021-06-01 03:00수정 2021-06-01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앨리 유잉(29·미국)이 첫 번째 결혼기념일에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매치 퀸’이 됐다. 유잉은 31일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섀도 크리크 골프장(파72)에서 열린 LPGA투어 뱅크 오브 호프 매치플레이 결승전에서 조피아 포포프(독일)를 1홀 남기고 2홀 차로 꺾었다. 자신의 통산 두 번째 우승으로 상금은 22만5000달러(약 2억5000만 원). 유잉은 “결혼기념일에 우승해 더욱 특별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국 선수 중에서는 지은희(35)가 8강까지 오른 게 최고 성적이었다.


#앨리 유잉#매치 퀸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