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슨, 24세 연하 ‘막후실세’와 내년 7월 3번째 결혼

조종엽 기자 입력 2021-05-25 03:00수정 2021-05-25 03:2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인디펜던트紙 창간인의 딸 시먼즈
런던시장 재선도전 때 홍보 책임자
작년 4월 득남… 코로나로 예식 미뤄
200년만에 재임 중 결혼 총리될 듯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왼쪽)가 이달 6일(현지 시간) 약혼자인 캐리 시먼즈의 팔짱을 낀 채 영국 런던의 지방의회 선거 투표소에 들어서고 있다. 런던=AP 뉴시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57)가 ‘막후 실세’로 통하는 약혼녀 캐리 시먼즈(33)와 내년 7월 30일 세 번째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라고 더선 등이 23일 보도했다. 그가 결혼하면 1822년 로버트 젱킨슨 총리(당시 52세) 이후 200년 만에 처음으로 재임 중 결혼하는 총리가 된다. 2019년 집권 보수당을 이끌고 총선에서 승리한 그는 불신임안 통과 등이 일어나지 않으면 다음 총선(2024년)까지 총리 직을 유지할 수 있다. 시먼즈에겐 첫 결혼이다.

유력지 인디펜던트 창간인의 딸인 시먼즈는 보수당 홍보팀에서 경력을 쌓았다. 존슨 총리가 2012년 런던시장 재선에 도전할 때 홍보 책임자로 영입돼 당 홍보본부장을 지냈다. 2019년 7월 존슨 총리와 함께 총리 관저인 런던 다우닝가 10번지에 입성해 ‘퍼스트 걸프렌드’가 됐다. 두 사람은 2019년 말 약혼했고 2020년 4월 아들을 낳았다. 예전부터 결혼식을 준비해 왔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으로 미루다 날을 잡았다. 결혼식 장소로는 런던 외곽 버킹엄셔에 있는 또 다른 총리 관저, 켄트의 포트림 자연공원 등이 거론된다. 이 공원은 시먼즈가 홍보책임자로 일하는 야생동물 보호단체가 운영한다.

텔레그래프 등은 최근 총리 측근의 잇따른 사임에 시먼즈가 관여했다고 보도했다. 지난해 11월 리 케인 총리 공보담당자가 사임한 것이 대표적이다. 존슨 총리가 케인을 수석보좌관으로 승진시키려 했지만 시먼즈가 반대했고, 암투 끝에 케인이 물러날 수밖에 없었다는 의미다. 총리의 최측근 도미니크 커밍스 선임보좌관이 지난해 말 갑작스레 사임한 것도 시먼즈와의 권력다툼에서 패했기 때문이란 분석이 제기된다. 커밍스는 사임 뒤 “총리 관저의 인테리어 비용을 보수당 후원자들이 내도록 하는 안을 총리가 직접 제안했다”고 폭로했다. 올해 2월 보수당 싱크탱크가 시먼즈의 영향력에 관한 독립 조사를 요구한 것 또한 당내에서조차 시먼즈의 과도한 입김에 대한 우려가 적지 않음을 보여준다.

존슨 총리는 1987년 옥스퍼드대 동급생인 알레그라 모스틴오언과 결혼했지만 변호사 마리나 휠러와의 불륜으로 1993년 이혼했다. 이후 휠러와 재혼해 2남 2녀를 뒀지만 2018년부터 별거했고 지난해 이혼했다. 그는 2009년 미술평론가와의 혼외관계에서 딸을 뒀다. 런던시장 시절 미국 여성 사업가와 불륜 관계였고 사업 특혜를 제공했다는 의혹에도 휘말렸다.

주요기사
조종엽 기자 jjj@donga.com
#존슨#결혼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