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주택공급-청년정책에 힘 싣는다

강승현 기자 입력 2021-05-18 03:00수정 2021-05-18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조직개편안 시의회에 제출 서울시가 오세훈 시장 취임 후 한 달여 만에 조직개편을 단행한다. 재건축 재개발을 통한 공급 확대 등 선거 기간에 오 시장이 내세웠던 주요 공약을 중심으로 조직이 개편될 예정이다. 시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서울시정 조직개편안’을 서울시의회에 제출했다고 17일 밝혔다.

서울시는 조직개편을 통해 주택공급과 청년정책을 담당하는 조직에 힘을 실을 것으로 보인다. 우선 가장 시급한 과제인 주거안정을 위해 주택정책을 총괄하는 주택정책실(1급)을 신설한다. 도시계획국 등에 분산됐던 주택공급 기능을 통합 및 일원화해 신속하고 효율적인 주택공급 추진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도시재생실과 지역발전본부에서 분산 추진 중인 지역발전 기능은 하나로 합쳐 균형발전본부에서 담당한다. 강남·강북의 균형발전과 지역별 특성을 살린 특화발전을 추진할 방침이다.

청년층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겠다는 공약도 반영됐다. 기존 청년청을 미래청년기획단으로 키워 업무를 확대한다. 현재 실국별로 나뉘어 추진되는 청년정책 등을 재검토하고 취업난 등을 포함해 각종 청년문제 해결에 나선다.

주요기사
경제조직은 미래 먹거리 중심으로 다시 꾸려진다. 경제조직인 창업정책과를 신설하고, 바이오·인공지능(AI) 산업을 육성하는 경제정책실 내 거점성장추진단을 신성장산업기획관으로 재편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길어지면서 백신 접종, 병상 배정, 선별검사 등을 담당하는 코로나19대응지원반을 코로나19대응지원과로 격상한다. 또 7월 이후 접종 확대에 대비해 보건의료정책과에 백신접종지원팀도 새로 만든다.

반면 박원순 전 시장이 힘을 실어줬던 서울민주주의위원회와 서울혁신기획관 기능은 새로 생기는 시민협력국에 통폐합된다. 합의제 행정기구인 서울민주주의위원회는 7월 24일 기한이 끝나면 자문기구로 전환한다. 서울민주주의담당관과 전환도시담당관의 업무는 신설되는 시민참여과가 맡는다. 서울시 관계자는 “그간의 평가와 매몰 비용 등을 분석해 조정이 필요한 곳들은 통폐합하거나 기능을 축소했다”고 설명했다.

강승현 기자 byhuman@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서울시#주택공급#청년정책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