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 게이츠, 성관계한 여직원 폭로에 MS 이사회 물러나”

김민 기자 입력 2021-05-18 03:00수정 2021-05-18 03:2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WSJ “2019년 증언 나와 진상조사… 빌, 결과 나오기전 작년 3월 사퇴”
이혼 소송이 진행 중인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빌 게이츠(66·사진)가 사내 직원과 수년간 성관계를 가졌다는 폭로가 나와 MS 이사회에서 물러났다는 증언이 나왔다.

16일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익명의 관계자들을 인용해 2019년 말 이 같은 폭로가 나왔으며 MS 이사회가 법률회사를 고용해 진상 조사에 나서자 빌이 이사직을 내려놨다고 보도했다. 빌 게이츠의 아내 멀린다 프렌치 게이츠(57)는 2019년 변호사를 고용해 이혼을 준비한 것으로 알려졌다.

빌은 지난해 3월 “자선사업에 힘쓰겠다”며 이사회에서 물러난 바 있다. 당시는 빌의 혼외 관계에 대한 조사가 진행 중이었으며 일부 이사는 그의 퇴진에 동의했다. 조사 결과가 나오기 전에 빌은 스스로 이사 자리에서 물러났다.

WSJ 보도에 따르면 빌과의 부적절한 관계를 폭로한 여성 엔지니어는 둘 사이의 관계를 상세히 적은 편지를 이사회에 보내며 자신의 직책을 변경해 달라고 요구했다. 이 여성은 자신의 편지를 멀린다에게도 전해 달라고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멀린다가 편지를 읽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빌의 대변인은 보도에 대해 “20년 전 내연 관계가 있었지만 우호적으로 끝났다”며 “빌이 이사회에서 물러난 것은 이 일과 관련이 없다”고 해명했다.

주요기사
빌이 MS나 자선단체 ‘빌앤드멀린다게이츠 재단’의 직원들에게 접근했다는 증언도 나왔다. 뉴욕타임스(NYT)는 빌이 2006년 보고서를 발표한 여성 직원에게 e메일을 보내 저녁을 먹자고 요청했다고 16일 보도했다. 1, 2년 뒤에는 뉴욕으로 함께 출장을 간 또 다른 재단 직원에게 “너랑 만나고 싶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언론에 보도된 빌의 부적절한 행동들이 이혼 결정에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는 추측이 나오는 가운데 빌의 대변인은 “부부의 이혼 사유에 관한 수많은 허위 사실들이 보도돼 유감”이라고 말했다.

김민 기자 kimmin@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빌 게이츠#성관계한 여직원#폭로#사퇴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