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토막 난 日스가 지지율… 33%로 또 최저

도쿄=김범석 특파원 입력 2021-05-18 03:00수정 2021-05-18 03:2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올림픽 취소 또는 재연기” 83%
스가 요시히데(菅義偉·사진) 일본 총리의 지지율이 최저 수준으로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실패에 이어 저조한 백신 접종률까지 겹치며 국민 불만이 최고조에 달했다는 분석이다.

17일 아사히신문이 발표한 전국 전화 여론 조사(유효응답 1527명)에 따르면 스가 내각의 지지율은 지난달보다 7%포인트 떨어진 33%로, 올해 1월 최저치(33%)와 동일한 수준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9월 스가 내각 출범 당시 지지율(65%)과 비교해 반토막 난 수준으로 코로나19 감염자가 늘어날수록 스가 총리의 지지율은 떨어지는 상황이다. 당시 1월은 수도권을 중심으로 2차 긴급 사태 선언이 발령된 후의 조사 결과이며 이번에도 3차 긴급 사태 선언 중 기간 연장 및 9개 지역으로 확대 발표가 이어진 직후다. 스가 내각의 지지율 하락과 함께 집권 여당인 자민당의 지지율(30%)도 동반 하락해 스가 내각 출범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특히 이번에는 백신 접종에 대한 국민들의 불만도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다른 선진국과 비교해 접종이 늦어지고 있는 것이 ‘정부 책임’이라는 응답률이 66%로 나타났다. 67일 남은 도쿄 올림픽 개최에 대해서도 중지(43%), 재연기(40%) 등 반대 여론이 압도적으로 높게 나타났으며 “안전하고 안심할 수 있는 대회를 만들겠다”는 스가 총리의 발언에 대해서도 “믿을 수 없다”는 응답이 73%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가운데 24일 도쿄와 오사카에서 65세 이상 고령자 대상의 대규모 접종을 앞두고 17일 오전부터 예약 접수가 시작됐으나 예약이 쇄도해 오사카 1차 예약분(약 2만 5000건)이 26분 만에 완료된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기사
도쿄=김범석 특파원 bsism@donga.com
#스가#지지율#반토막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