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수거함 설치해 환경오염 줄여야[내 생각은/박태엽]

박태엽 목포경찰서 상동파출소 입력 2021-05-14 03:00수정 2021-05-14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일회용 마스크 사용량이 증가하다 보니 쓰고 버려지는 마스크로 환경오염이 우려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국민권익위원회 조사에 따르면 국민 1명이 마스크 1개를 평균 2∼3일 사용하고 버리고 있어 우리나라 인구수를 감안하면 하루 2000만 개, 연간 소비량은 73억 개 이상으로 추정된다. 문제는 사용한 마스크를 종량제 봉투에 버리지 않고 무분별하게 길거리나 공원, 산, 바다 등에 함부로 버려 해양오염, 생태계 오염, 나아가 도시 미관까지 해치고 있다는 것이다. 시민들도 마스크로 인한 환경오염의 심각성엔 공감하지만 코로나19 상황에서 잘 지키지 않는 경우가 많다. 인구밀집도가 높은 학교나 관공서, 유동인구가 많은 버스정류장이나 지하철역 입구에 수거함을 배치한다면 보다 많은 시민들이 수거함을 이용할 것이며 감염 우려와 환경오염에 대한 불안감도 줄일 수 있을 것이다. 가정에서도 일회용 마스크를 사용하고 버릴 때 반드시 종량제 쓰레기봉투를 이용해야 한다. 폐마스크 방치가 가져올 환경오염의 위험을 인식하도록 하자.

박태엽 목포경찰서 상동파출소

※동아일보는 독자투고를 받고 있습니다. 사회 각 분야 현안에 대한 여러분의 의견을 이름, 소속, 주소, 연락처와 함께 e메일(opinion@donga.com)이나 팩스(02-2020-1299)로 보내주십시오. 원고가 채택되신 분께는 소정의 원고료를 지급합니다.



주요기사

#마스크#수거함#환경오염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