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찾아가는 청소년 노동인권 교육’… 경기도, 연말까지 10만명 대상 진행

이경진 기자 입력 2021-05-13 03:00수정 2021-05-13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기도는 올해 말까지 도내 청소년 약 10만 명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청소년 노동인권 교육’을 진행한다고 12일 밝혔다. 도는 민선 7기 ‘노동 존중’ 기조에 따라 2019년부터 이 사업을 시작했다. 올해 8억 원이 투입된다.

노무사와 청소년노동인권강사 200명이 도내 중고교 또는 청소년센터 등을 찾아 2시간 동안 노동인권 교육을 한다. 경기도교육청을 통해 교육 신청 접수를 했다. 지난해는 6만6779명이 교육받았다.

주요 교육 내용은 △노동인권 분야(노동인권의 중요성, 노동인권 감수성 등) △노동법률 분야(청소년이 알아야 할 노동법, 노동인권 침해 사례 및 대처 방법) △특수고용의 형태(의미, 계약 시 주의사항) 등이다. 도는 단순 교육에서 끝나지 않고 ‘교육-상담-권리 구제’로 이어질 수 있도록 노동권익센터와 마을노무사를 연계하고 카카오톡 상담 채널 운영, 콜센터 상담사 대상 청소년 노동인권 교육 등도 한다.

박승삼 경기도 평생교육국장은 “일터에서 청소년들이 부당 행위를 접하고 권리를 침해당했을 때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 알려주는 실효성 있는 노동인권 교육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경진 기자 lkj@donga.com
#경기도#찾아가는 청소년 노동인권 교육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