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2025년까지 글로벌 수준 안전 역량 강화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21-05-12 18:25수정 2021-05-12 18: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현대모비스는 서울 역삼동 본사에서 전사 차원의 안전 역량 향상을 위한 ‘안전 수준 향상 프로젝트 선포식’을 개최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신임 조성환 사장의 ‘안전 최우선 경영’ 취임 메시지를 실천에 옮기기 위한 것으로 기업의 미래 가치와 지속 가능성을 제고하기 위해 진행됐다. 현대모비스는 안전 관리 수준에 대한 글로벌 전문 업체의 평가를 받고, 이를 토대로 안전 경영시스템 구축을 위한 중장기 로드맵을 수립할 계획이다.

이번 평가에서 활용될 글로벌 안전 인증 체계인 ‘국제안전등급심사’는 안전 리더십, 위험성 평가, 리스크 관리, 비상 대응 계획 등 15개 분야 137개 항목 상세 평가를 통해 조직의 안전 관리 수준에 대한 등급을 부여한다. 현대모비스는 설문 조사, 현장 평가, 인터뷰 등 다양한 방식으로 위험 요인과 취약 분야를 도출해 안전 시스템을 개선할 방침이다. 글로벌 전문 기관의 평가를 기초로 올해 안으로 사업장 특색에 맞는 자체 평가 기법을 개발할 예정이다.

현대모비스는 2025년까지 자동차 업종 글로벌 수준인 ISRS ‘레벨 6’를 목표로 안전 시스템을 구축한다. ISRS 레벨 6은 기업 내 안전 전담 조직이 사전 모니터링과 위험 요인을 관리하고 사후조치, 재발 방지 교육 훈련 등을 체계적으로 수행하는 단계를 의미한다. 현대모비스는 레벨 6 달성을 위해 안전 관련 전담 인력과 조직 투자를 확대한다. 국내 사업장은 물론 해외 법인의 안전 관리 수준도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협력사의 안전 활동도 지원할 방침이다.

주요기사
현대모비스는 2013년 국내 전 제조 사업장에서 안전보건경영시스템 국제인증과 국내 인증을 취득했다. 지난 3월 열린 정기 이사회에서는 기존의 투명경영위원회를 지속가능경영위원회로 확대 개편하며 산업 안전과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 활동을 강화한 바 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