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주택정책 총괄부서 확대 개편… 공급 힘 싣는다

박창규 기자 입력 2021-05-11 03:00수정 2021-05-11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주택건축본부, 주택정책실로 격상
도시재생 축소… 균형발전본부 신설
조직개편안 윤곽… 시의회 동의 필요
오세훈 서울시장이 주택 공급 확대에 힘을 쏟기 위해 주택건축본부를 주택정책실로 격상한다. 박원순 전 시장의 역점 사업이었던 도시재생 관련 업무는 축소하고 서울민주주의위원회는 이름을 바꾸기로 했다.

서울시는 최근 이러한 내용을 담은 행정기구 설치 조례와 시행규칙, 공무원 정원 조례 등의 개정안을 입법예고했다고 10일 밝혔다. 시 관계자는 “시의회와 조직 개편 방안을 놓고 수차례 논의를 진행해 왔다”며 “11일까지 시민들의 의견도 수렴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시는 우선 주택정책 총괄 부서인 주택건축본부(본부장 2급)를 주택정책실(실장 1급)로 확대, 개편하기로 했다. 주택정책실은 정책 수립, 주택 공급, 공공택지개발 등 주택 정책 전반을 관할한다.

과거 박 전 시장 재임 당시 서울시 주택 정책의 한 축을 담당했던 도시재생실(1급)은 폐지된다. 주택정비 사업 관련 일부 업무는 주택정책실로 이관되며 나머지 업무는 신설되는 균형발전본부(2급)가 이어받는다. 한시적 기구인 지역발전본부가 없어짐에 따라 권역별 개발 관련 업무도 균형발전본부로 이관된다. 이러한 변화는 후보 시절 재건축·재개발 관련 규제 완화를 통한 주택 공급 확대를 공약으로 내세웠던 오 시장의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주요기사
이번 조직개편안이 시행되려면 시의회의 동의를 받아야 한다. 시의회가 원포인트 임시회를 열어 처리하지 않는다면 6월 열리는 정례회에서 논의된다. 오 시장이 ‘유치원 무상급식’을 수용하고 광화문광장 공사를 백지화하지 않는 등 시의회의 의견을 최대한 수용하고 개편안의 사전 논의도 진행한 만큼 일각에서는 시의회도 개편안을 수용할 가능성이 높다는 의견이 나온다.

박창규 기자 kyu@donga.com
#서울시#주택 공급 확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