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인근에 ‘한류영상 콘텐츠 복합단지’ 조성

차준호 기자 입력 2021-05-11 03:00수정 2021-05-11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인천경제청, 내달 영종도 개발 변경안 제출 인천국제공항 인근에 글로벌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시장을 겨냥한 한류 영상 콘텐츠 복합단지가 조성된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다음 달 산업통상자원부에 영종국제도시 개발계획 변경안을 제출할 예정이라고 10일 밝혔다. 변경안에 따르면 인천국제공항 서쪽에 있는 을왕산 일대 80만7000m²를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하고 국내 최대 규모의 복합 제작센터와 첨단 공유 스튜디오, 야외촬영시설, OTT 전시관, 한류테마 문화거리, 해양·레저시설 등을 조성하는 내용을 담는다. 인천경제청은 2019년 해당 지역에 대해 문화콘텐츠 사업 중심의 경제자유구역 후보지 지정을 신청했지만 당시 인공지능(AI), 수소경제 등 신성장산업 위주의 개발 계획을 제출한 국내 타 지역에 밀려 경제자유구역 지정이 무산됐다.

인천경제청은 경제자유구역 지정을 비롯한 행정절차가 원활하게 진행되면 2023년 부지 조성공사를 시작으로 2025년 시설 착공을 거쳐 2028년 준공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 사업은 공모를 거쳐 2018년 10월 인천경제청과 사업협약을 한 민간기업 SG산업개발이 시행한다. 인천경제청은 복합영상단지가 조성되면 4조9000억 원의 생산유발효과와 7만3000명 규모의 고용유발효과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차준호 기자 run-juno@donga.com
주요기사

#인천공항#한류영상 콘텐츠 복합단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