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농업기술원 “인구감소 대비 자율주행-드론 영농법 도입”

지명훈 기자 입력 2021-05-06 03:00수정 2021-05-06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충남도농업기술원이 인구 감소와 고령화, 외국인 근로자 부족 현상을 겪는 농촌의 인력난 해소와 생산성 향상을 위해 자율주행과 드론 영농법을 도입한다.

도 농업기술원은 지난달 30일 당진해나루쌀조합공동사업법인에서 조생종 벼 첫 이앙 및 신기술 현장 시연회를 개최했다고 5일 밝혔다.

자율주행 이앙기는 작업자 없이도 이앙기가 지형 및 환경을 스스로 인식해 주행하면서 모내기를 한다. 운전자와 모판 운반 보조 인력을 절반으로 줄였다.

드론을 통해 볍씨를 논에 직접 뿌리는 드론 직파도 선보였다. 김부성 도 농업기술원장은 “드론 직파는 기계 이앙에 비해 생산비를 ha당 최대 120만 원까지 절감할 수 있고, 작업 시간도 80%가량 줄일 수 있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지명훈 기자 mhjee@donga.com
#충남도농업기술원#자율주행#드론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