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 영남당’ 논란에도… 野 당권주자들, 영남 앞으로

유성열 기자 입력 2021-05-04 03:00수정 2021-05-04 10:3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홍문표, 출마선언 하자마자 대구行
김웅 “黨 가장 어려웠을때 지켜줘”
쇄신 외치면서도 주류 표심 공략
국민의힘 차기 당 대표 선거전이 ‘도로 영남당’ 논쟁 속에서 시작됐지만 “영남당 극복”을 주장하는 당권 주자들도 잇달아 대구경북부터 달려가 영남권 표심 잡기에 나섰다. 국민의힘 책임당원 55∼60%가 영남에 몰려 있기 때문에 이 지역에서의 득표가 당락을 좌우한다.

국민의힘 4선 홍문표 의원(74·충남 홍성-예산)은 3일 국회에서 출마 선언을 한 뒤 기자들과 만나 ‘비영남 당 대표론’을 강조했다. 홍 의원은 “정권을 잡으려면 오늘의 영남 정당으론 어렵다는 게 대다수 국민과 당원들의 생각”이라며 “비영남에서 당 대표가 나오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고 말했다. 당 원내대표에 울산이 지역구인 김기현 의원이 당선된 만큼 당 대표는 비영남권에서 선출돼야 정권교체가 가능하단 논리다.

홍 의원은 출마 선언을 한 뒤 곧바로 대구로 가 기자간담회를 열고 “국민의힘은 영남에 기본을 뒀고, 영남 정신이 지금도 당의 뿌리”라며 “정권을 잡기 위해서는 영남 갖고는 부족하니까 지도부를 좀 더 확대할 필요가 있다는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홍 의원은 지난달 24일에도 대구와 경남 창원, 진주를 찾았다.

초선 당권 주자인 김웅 의원(51·서울 송파갑)도 지난달 25일 대구를 찾아 ‘영남당 극복론’의 진의를 설명하는 데 집중했다. 김 의원은 당시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우리 당의 본진은 영남이다. 당이 제일 어려웠을 때 지켜준 사람들에게 지금 와서 물러나라고 할 수는 없지 않나”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머니투데이와 미래한국연구소가 PNR리서치에 의뢰해 1일 실시한 국민의힘 당 대표 적합도 조사 결과에 따르면 나경원 전 의원(18%), 주호영 전 원내대표(13.4%), 김 의원(7.3%), 홍 의원(6.3%) 등의 순으로 나타났지만 ‘없음’과 ‘잘 모름’ ‘그 외 인물’을 답한 부동층 비율이 40.2%에 달했다(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참조).

유성열 기자 ryu@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도로 영남당#당권주자들#영남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