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개비]체조 선수 vs 카메라

황규인 기자 입력 2021-05-04 03:00수정 2021-05-04 03:3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여자 체조 선수는 다리가 드러나는 ‘레오타드’를 입고 경기를 치렀다. 요즘에는 다리까지 다 덮는 ‘유니타드’가 유행이다. 국제체조연맹에서 유니타드를 허용한 건 종교적인 이유였다. 그러나 최근 유행은 ‘카메라’ 때문이다. 팬이 찍어 올린 사진이나 동영상이 성적 대상물로 둔갑하는 일이 잦아졌기 때문. 독일 체조 대표 사라 포스는 “‘여자 선수 경기복은 우아해 보여야 한다’는 규정은 명백히 성차별적”이라고 지적했다.

황규인 기자 kini@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주요기사

#체조 선수#카메라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