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도, 새로운 백신 독자 도입 검토”…박형준 “부산, 5인 모임 금지 부분 완화 추진”

수원=이경진 기자 , 부산=조용휘 기자 , 신규진 기자 입력 2021-04-16 03:00수정 2021-04-16 09:1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자체들 ‘자체 방역안’ 쏟아내 경기도가 독자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도입을 검토 중이다. 부산시는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치를 부분적으로 완화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5일 도의회 임시회 도정질의에서 “다른 나라들이 새로 개발해 접종하고 있는 백신들을 경기도에서라도 독자적으로 도입해서 접종할 수 있는지 실무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지사가 언급한 다른 나라 백신은 아스트라제네카(AZ), 화이자 같은 정부 차원에서 도입했거나 도입할 예정인 백신 이외에 러시아 등에서 개발한 백신을 지칭하는 것으로 보인다.

이 지사는 “집단면역은 백신 확보와 예방 접종인데, 안타깝게도 지방자치단체가 독자적으로 (백신을) 확보하기가 쉽지 않다”고도 했다. 그러면서도 “지금 4차 대유행이 우려되고 있어 뭔가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며 “독자적으로 도입하는 것이 어렵다면 정부에 건의해서라도 추가 백신 확보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한 의지를 보였다.

박형준 부산시장도 이날 시청에서 비상경제대책회의를 열고 “민생 현장에서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로 어려움이 가중된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며 “코로나19 확산세가 안정되면 평일 점심시간만이라도 5인 이상 모임을 허용하는 방안을 정부와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수원=이경진 lkj@donga.com / 부산=조용휘 / 신규진 기자
#이재명#경기도#박형준#부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