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구마사 박계옥 작가 “역사왜곡, 진심으로 사죄”

김태언 기자 입력 2021-03-29 03:00수정 2021-03-29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감우성 등 배우들도 잇달아 사과 역사 왜곡 논란으로 방영 2회 만에 폐지된 SBS 드라마 ‘조선구마사’의 박계옥 작가가 공개 사과했다. 감우성 등 주요 출연 배우들도 잇달아 사과의 뜻을 밝혔다.

박 작가는 27일 입장문을 내고 “사려 깊지 못한 글쓰기로 시청자 여러분께 깊은 심려를 끼친 점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작가로서 지난 잘못들을 거울삼아 더 좋은 이야기를 보여드려야 함에도 불구하고 안일하고 미숙한 판단으로 오히려 시청자 여러분께 분노와 피로감을 드렸다”고 했다.

중국풍 소품과 더불어 태종 등 역사 인물을 왜곡했다는 지적에 대해선 “역사 속 큰 족적을 남기셨던 조선의 건국 영웅들에 대해 충분한 존경심을 드러내야 했음에도 불구하고 판타지물이라는 장르에 기대어 안이한 판단을 한 점에 대해서도 크게 반성하고 있다”고 사과했다. 이어 그는 “역사 왜곡은 추호도 의도한 적이 없었으나 결과적으로 여러분께 깊은 상처를 남긴 점 역시 뼈에 새기는 심정으로 기억하고 잊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배우들의 작품 선택에도 문제가 있었다는 비판 여론이 일자 이날 배우 장동윤을 시작으로 감우성, 박성훈, 정혜성, 이유비 등이 사과문을 줄줄이 발표했다. 감우성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실존 인물로 극을 이끌어 가야 하는 배우로서 역사 왜곡으로 비칠 가능성을 인지하지 못했다”고 썼다. 장동윤은 소속사 인스타그램을 통해 “창작물을 연기하는 배우 입장에서만 작품을 바라봤다. 사회적으로 예리하게 바라봐야 할 부분을 간과했다. 큰 잘못”이라고 했다.

주요기사
연출을 맡은 신경수 PD는 이날 입장문에서 “드라마의 내용과 관련한 모든 결정과 선택의 책임은 연출인 제게 있다. 스태프와 배우들은 저를 믿고 따랐을 뿐”이라고 밝혔다.

김태언 기자 beborn@donga.com
#조선구마사#역사 왜곡#사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