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작년 총기사망, 아동 300명 포함 2만명… 백악관 “규제 강화”

뉴욕=유재동 특파원 , 조종엽 기자 입력 2021-03-26 03:00수정 2021-03-26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외부활동 제약에도 20년만에 최다
극단적 선택 2만4000명 포함 땐 총기로 사망 하루 평균 약 120명
총기 2300만정 판매… 1년새 64%↑
폭동 등 사회 불안이 수요 늘린 듯… ‘총격테러 우려’ 10, 20대 잇따라 체포
연이은 총격 참사로 전 미국이 충격에 빠진 가운데 참극을 야기할 위험이 있는 아찔한 상황이 잇따라 발생해 더 큰 우려를 낳고 있다.

CNN에 따르면 24일 미국 남동부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한 슈퍼마켓에 22세 남성 리코 말리가 소총을 든 채 들어갔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은 화장실에서 나오는 말리를 체포한 뒤 그의 장총 2정, 권총 3정, 방탄복 등을 압수하고 구속했다. 16일 애틀랜타 일대에서 연쇄 총격으로 8명이 희생된 지 8일 만, 22일 서부 콜로라도주 볼더의 슈퍼마켓에서 총기 난사로 10명이 숨진 지 이틀 만이다.

이날 수도 워싱턴 인근 메릴랜드주 프레더릭카운티 경찰 역시 살해 혐의로 체포한 19세 남성의 집에서 다량의 총기와 폭탄 재료는 물론 테러를 계획한 정황을 확인했다.

워싱턴포스트(WP),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시민단체 ‘총기 폭력 아카이브’는 작년 미국에서 총기 폭력에 희생된 사람을 1만9380명으로 집계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탓에 시민들의 외부 활동이 제한받았지만 최근 20년에 걸쳐 가장 높은 수치라고 진단했다. 지난해 총을 이용해 스스로 극단적인 선택을 한 사람은 2만4000여 명, 총기로 부상을 입은 사람은 3만9427명에 달한다.

주요기사
2018년 기준 미 민간인이 소유한 총기 또한 약 3억9300만 정에 달해 전 세계 민간인 총기 소유량의 46%를 차지하고 있다. 미국은 인구 100명당 120.5정의 총기를 보유해 캐나다(34.7정), 스위스(27.6정), 프랑스·독일(19.6정) 등 서구 주요국을 월등히 앞섰다.

총기 사고로 인한 어린이 희생자가 거의 300명에 이른다는 점도 문제로 꼽힌다. 코로나19로 아이들이 학교에 가지 않은 날이 많아 학교에서 총기 난사 사건이 거의 없었는데도 아동 희생자가 2019년에 비해 50% 증가했다.

이 와중에 총기 판매량은 갈수록 늘고 있다. 연방정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총기 판매량은 약 2300만 정으로 2019년에 비해 64% 급증했다. 인종차별 반대 시위와 잦은 폭동, 대선 불복 등으로 사회 불안이 수요 증가를 이끌었다는 분석이 제기된다.

총기를 강력 규제해야 한다는 여론 또한 높아지고 있다. 22일 볼더 참사는 지역 법원이 총기 규제를 폐지한 지 열흘 만에 발생한 것으로 드러났다. 시 당국은 2018년 총기 난사를 막기 위해 공격용 총기 및 고성능 탄창의 판매와 소유를 금지하는 조례를 제정했다. 하지만 총기 옹호 단체들이 과도한 규제라며 소송을 내자 법원은 12일 이 조례를 폐지하는 판결을 내렸다. NYT는 총기 규제가 계속 시행됐다면 범인 아흐마드 알리사(21)가 16일 ‘루거 AR-556’ 반자동 권총을 구입하기 어려웠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다만 알리사가 이 권총을 범행에 실제 사용했는지는 아직 확실치 않다.

이번 사건의 첫 심리는 25일 열린다. 알리사에게 구체적인 범죄 혐의와 피고인으로서의 권리 등을 알려주는 형태로 진행된다. 검찰은 “알리사가 법정에 출석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지만 그가 서면 답변으로 대신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백악관은 23, 24일 이틀 연속으로 총기 규제를 강화하겠다는 의지를 강조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24일 “총기 규제를 위한 행정조치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뉴욕=유재동 특파원 jarrett@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 조종엽 기자
#미국#작년#총기사망#규제강화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