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윤필상 영업부장 ‘그랜드 마스터’ 등극… 연평균 120대 판매 유지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21-03-19 09:41수정 2021-03-19 09:4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기아는 대전 서천지점 윤필상 영업부장이 누계 판매 4000대를 달성해 ‘그랜드 마스터’에 올랐다고 19일 밝혔다.

그랜드 마스터는 누계 판매 4000대를 달성한 우수 영업직 직원에게 주어지는 영예로, 윤필상 영업부장 이전까지 단 15명 만이 이름을 올렸을 정도로 도달하기 어려운 기록이다.

1988년 기아에 입사한 윤필상 영업부장은 연평균 120대의 판매 실적을 유지하며 입사 33년 만에 누계 판매 4000대를 돌파하고 16번째 그랜드 마스터에 올랐다. 이는 대전지역 최초의 그랜드 마스터라는 점에서도 의미가 크다.

윤필상 영업부장은 “고객과 한번 맺은 인연은 평생 인연으로 생각하며 끊임없이 노력해온 결과 그랜드 마스터라는 과분한 칭호를 받게 됐다”며 “모든 영광을 고객들에게 돌린다”고 말했다. 기아는 윤필상 영업부장에게 상패와 포상 차량 K9을 수여했다.

주요기사
한편, 기아는 영업 현장에서 최선을 다하는 영업직 직원들을 격려하고 건강한 판매 경쟁을 유도하기 위해 ▲장기 판매 명예 포상 제도 ▲스타 어워즈 등 다양한 포상 제도를 운용하고 있다.

장기 판매 명예 포상 제도는 누계 판매 ▲2000대 달성 시 ‘스타’ ▲3000대 ‘마스터’ ▲4000대 ‘그랜드 마스터’ ▲5000대 달성 시 ‘그레이트 마스터’ 칭호와 함께 부상을 수여하는 제도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