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市 공직자, 10년치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

부산=조용휘 기자 입력 2021-03-19 03:00수정 2021-03-19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신도시 투기 의혹]
전현직 與野 선출직-고위직 전원 특별기구 구성해 엘시티 등 조사
본인-가족-친인척 비리 확인땐 징계
부산시와 여야 정치권이 부동산 비리를 조사할 특별기구를 설치하고 최근 10년 치 부동산 거래를 조사하는 데 합의했다.

18일 부산시에 따르면 이날 오전 시청 회의실에서 이병진 시장 권한대행과 박재호 더불어민주당 시당위원장, 하태경 국민의힘 시당위원장, 신상해 시의회 의장이 참석한 가운데 부동산 비리 조사 특별기구 구성 합의서에 서명했다.

특별기구는 이른 시일 안에 여야 동수로 조사위원을 구성하고 △가덕도·대저동 △기장군 일광신도시 △해운대 엘시티 등 지역 투기 의혹을 조사한다.

대상은 전·현직 선출직 전원과 부산시 고위공직자 전원, 그 직계가족 및 의혹이 있는 관련 친인척이 대상이다. 전직 공직자는 본인 동의를 받아야 한다. 투기가 확인된 전·현직 공직자에 대해서는 실질적 징계나 퇴출 방안을 마련한다. 특별기구는 이른 시일 안에 구성하기로 했다.

주요기사
부산시는 특별기구의 인력, 예산 등 행정 지원 업무를 맡고 다른 필요한 사항은 특별기구 합의로 결정한다.

앞서 부산시는 자체 조사단을 구성해 투기 의혹이 일었던 강서구 연구개발특구와 공공택지, 주변 일대의 최근 5년간 거래 조사에 착수했다. 대상은 시 관련 부서 761명, 강서구 574명, 도시공사 315명 등 1650명과 배우자, 직계존비속 등이다. 이병진 권한대행은 “환골탈태의 심정으로 한 치의 의심과 의혹이 남지 않도록 철저히 조사하겠다”고 말했다.

부산=조용휘 기자 silent@donga.com
#부산#공직자#전수조사#부동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