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택진 NC대표 작년 184억 ‘연봉왕’

홍석호 기자 , 서동일 기자 입력 2021-03-17 03:00수정 2021-03-17 03: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퇴직자 포함땐 정몽구 567억 1위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가 지난해 184억 원의 보수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퇴직자를 제외한 현직 주요 기업인(상장사 기준) 중 ‘연봉왕’에 오를 것이 유력하다. 퇴직자를 포함하면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명예회장이 퇴직금을 포함해 567억 원을 받아 가장 많았다.

동아일보가 16일까지 국내 주요 기업들이 공시한 사업보고서의 보수금액을 분석한 결과 김 대표는 상여금으로만 162억 원을 받으며 현재까지 공개된 기업 중 가장 높은 보수를 받았다. 엔씨소프트 측은 “리니지M, 리니지2M이 모바일 게임 매출 1, 2위를 동시 달성한 성과 영향”이라고 밝혔다.

5대 그룹 총수 중에서는 롯데지주, 롯데케미칼 등 6개 계열사에서 지난해 77억1300만 원을 받은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보수가 가장 많았다. 이달 중 사업보고서를 공시할 롯데지주, 호텔롯데에서 받은 보수까지 100억 원이 넘을 가능성이 높다. 신 회장은 지난해 상반기(1∼6월) 두 회사에서만 약 25억 원을 받았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현대차, 현대모비스에서 59억8000만 원의 보수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구광모 ㈜LG 대표는 80억800만 원을 받았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2017년 초 이후 ‘무보수 경영’을 이어가고 있다. 2019년에 총 60억 원 정도 보수를 받은 최태원 SK그룹은 지난해에도 이와 비슷한 수준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퇴직금을 포함해 지난해 국내에서 가장 많은 보수를 받은 기업인은 정몽구 현대차그룹 명예회장이다. 퇴직금 527억 원을 포함해 총 567억 원을 받았다. 조석래 효성 명예회장은 281억 원(퇴직금 251억 원)을 받아 뒤를 이었다.

퇴직 후 삼성전자 고문을 맡고 있는 권오현(172억 원) 윤부근(115억 원) 신종균(113억 원) 고문도 지난해 각각 100억 원 이상을 받았다. 주요 기업인 중에서는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약 49억 원, 조현준 효성 회장은 약 46억 원을 받았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약 34억 원을 받았다.

기업들은 올해부터 사업보고서와 감사보고서를 주주총회 일주일 전까지 공시해야 한다. 남은 주요 기업 중 SK텔레콤, LG화학, 카카오 등이 이달 중 사업보고서를 공시한다.

홍석호 will@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서동일 기자
#김택진#nc대표#연봉왕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