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콜 받은 전기車 ‘코나’ 대구서 충전중 또 화재

대구=명민준 기자 입력 2021-01-25 03:00수정 2021-01-25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난해 리콜 사태를 겪었던 현대자동차 코나 전기차(EV)에서 또다시 화재가 발생했다.

대구소방안전본부는 “23일 오후 4시 10분경 대구 달서구 유천동에 있는 한 택시회사 차고지에서 A 씨가 소유한 코나EV에서 화재가 발생했다”고 24일 밝혔다.

소방본부에 따르면 당시 해당 전기차는 차고지에 설치된 충전기에 연결해 배터리를 충전하고 있었다. 소방 관계자는 “A 씨는 오후 2시 13분경부터 충전을 시작했으며 약 2시간 뒤쯤 갑자기 불이 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신고를 받은 소방대는 현장에 인력 31명과 장비 9대 등을 투입했으나 화재 진압에 어려움을 겪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코나 전기차는 지난해부터 잇따라 화재가 발생해 대대적인 리콜이 이뤄지기도 했다. 지난해 10월 대구 달성군 유가읍에 있는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도 새벽에 충전을 하고 있던 코나EV에서 갑자기 화재가 발생했다.

대구=명민준 기자 mmj86@donga.com
#리콜#전기차#코나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