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가세 면세 사업자 157만명, 내달 10일까지 수입 신고해야

세종=송충현 기자 입력 2021-01-20 03:00수정 2021-01-20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올해부터 공동소유주택의 지분을 절반 이하로 가진 소유자도 임대소득에 대해 세금을 내야 한다. 국세청은 19일 “주택임대 사업자와 병·의원 사업자 등 157만 명의 부가가치세 면세 사업자에게 지난해 귀속 수입금액 신고 안내서를 발송했다”며 이같이 안내했다.

지난해부터 임대소득이 연 2000만 원 이하인 집주인도 임대소득에 대한 세금을 내고 있다. 다만 공동소유주택의 경우 지분이 절반 이상인 소유자에 한해 임대소득에 과세했지만 올해부터는 △지분이 50% 이하여도 연 수입이 600만 원 이상이거나 △기준시가 9억 원 초과인 주택의 지분이 30%를 초과하고 월세 수입이 있을 때도 세금을 내야 한다. 부부 공동명의일 경우엔 부부 중 1명이 주택을 소유한 것으로 보고 과세한다. 신고는 홈택스를 이용하면 된다. 기한은 다음 달 10일까지다.

세종=송충현 기자 balgun@donga.com
주요기사

#부가세#면세#사업자#수입#신고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