탯줄달린 신생아를… 한파속 창밖으로 버린 20대 산모

박종민 기자 , 인천=박희제 기자 입력 2021-01-18 03:00수정 2021-01-18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찰, 영아살해혐의로 긴급체포
“집에서 홀로 출산한 뒤 범행”
출생신고 안한 딸 살해… 엄마 구속
한파주의보가 내려진 날씨에 갓 태어난 아기를 창밖으로 버려 숨지게 만든 산모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고양시 일산서부경찰서는 “영아살해 혐의를 받고 있는 20대 후반 여성 A 씨를 16일 긴급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1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16일 오전 자신이 사는 빌라 화장실에서 홀로 출산한 뒤 창밖으로 아기를 버렸다. 이날 오후 1시경 인근을 지나던 주민이 빌라 건물 사이에서 아기를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발견 당시 아이의 몸에는 탯줄이 달려 있었다고 한다. 이날 고양시는 최저 기온이 영하 9도까지 떨어진 혹한의 날씨였으나 아이는 아무것도 걸치지 않은 상태였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 분석과 주민 탐문 등을 통해 현장 주변에서 A 씨를 긴급 체포했다. A 씨는 범행을 저지른 뒤 거주지를 떠나 도주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치료를 받고 있는 A 씨는 병실에서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18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할 예정이다.

인천에서는 출생신고도 안 한 아홉 살 딸을 살해한 뒤 극단적 선택을 하려 했던 40대 여성이 구속 수감됐다. 인천지법 윤소희 영장당직판사는 17일 오후 B 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한 뒤 “도주할 우려가 있다”며 영장을 발부했다.

주요기사
경찰에 따르면 B 씨는 8일경 미추홀구에 있는 자신의 집에서 딸을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한편 딸의 아버지는 15일 오후 10시 반경 연수구의 한 아파트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그는 경찰 조사를 받은 뒤 죄책감에 시달리다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종민 blick@donga.com / 인천=박희제 기자
#신생아#한파#영아살해혐의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