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그룹 ‘분당타워’ 18일부터 입주

변종국 기자 입력 2021-01-18 03:00수정 2021-01-18 04:4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두산그룹은 경기 성남시 분당구 ‘분당두산타워’(사진) 준공을 마치고 본격적으로 입주를 시작한다고 17일 밝혔다.

두산중공업, 두산인프라코어의 일부 부서가 18일부터 분당두산타워로 첫 출근을 하고 ㈜두산, 두산밥캣, 두산큐벡스 등도 순차적으로 입주를 한다. 분당두산타워는 부지면적 8943m², 연면적 12만8550m², 높이 119m. 지상 27층, 지하 7층 규모로 건설됐다. 사우스(South)와 노스(North) 2개동으로 나뉘었고 상단부가 스카이브리지로 연결된 것이 특징이다.

어린이집, 피트니스센터, 직원식당, 대강당 등 직원용 편의시설과 리모트오피스, 비즈니스센터 등 협업 공간을 갖췄다. 사우스 4층에는 두산의 역사를 소개하는 역사관이 자리 잡았다. 두산 관계자는 “주요 계열사가 한 공간에 모여 소통이 확대되고 업무효율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변종국 기자 bjk@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주요기사

#분당타워#두산#입주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