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검찰 “‘폭동 선동 혐의’ 대상서 트럼프 대통령도 배제 안해”

박태근 기자 입력 2021-01-08 09:33수정 2021-01-08 10: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국 연방검찰이 ‘연방의회 의사당 난입 사건’과 관련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폭동 선동 혐의 대상에서 배제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CNBC 등에 따르면, 워싱턴DC 연방검찰의 마이클 셔윈 검사장 대행은 7일(현지시간) 기자회션에서 폭동에 역할을 한 모든 사람이 적용 대상임을 밝혔다.

그는 ‘혼란을 촉발한 트럼프 대통령의 역할을 눈여겨보고 있느냐’는 질문에 “우리는 모든 행위자들을 들여다보고 있다”면서 “역할이 있고, 범죄에 연관이 있는 사람은 누구라도”라고 답했다.

셔윈 대행은 검찰이 지난 36시간 동안 15건의 연방 사건을 포함해 55건의 형사 소송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15개 연방사건 모두 의사당 난입사건과 관련이 있다고 했다.

주요기사
백악관은 셔윈 법무장관 대리의 발언에 대해 아직 아무 반응을 내놓지 않았다.

다만 백악관 법률 담당자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집회에서 지지자들에게 의사당 행진을 촉구하는 발언을 한 것을 감안할 때 폭동에 대한 법적 노출에 직면 할 수 있다고 경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6일 난입 사건이 일어나기 직전 트럼프 대통령은 지지자들 앞에서 “우리는 절대 포기하거나 승복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우리는 펜실베이니아 대로를 따라 걸을 것이다. 우리는 의회로 간다”고 말했다. 펜실베이니아대로는 백악관과 의사당 사이를 잇는 길이다. 그 자리에 모인 지지자들에게 의회 난입을 선동한 것으로 풀이할 수 있는 대목이다.

연설 직후 시위대는 곧바로 의회로 향했다. 이들은 국회의사당 주변에서 바리케이드를 넘어 의사당 내부로 진입했고, 이 과정에서 경찰과의 충돌도 빚어져 시위대 4명이 사망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