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국민 누구나 신속진단키트로…1차 자가검사 추진 논의”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12-14 11:16수정 2020-12-14 11:2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뉴시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4일 “국민 누구나 손쉽게 신속진단키트로 1차 자가검사를 하고, 그 결과에 따라 추가 정밀 검사를 받도록 하면 어떨지 논의할 시기가 됐다”고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대유행에 따른 방안을 제시한 것이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코로나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임시선별진료소를 새로 설치하는 대로 순차적으로 가동해 광범위한 검사를 시행해야 한다. 이 일은 오늘부터 이미 시작됐으나 그것만으로는 부족할지 모른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현재 검체 체취 행위는 의료법상 어렵다. 그러나 위기에는 기존 체계를 뛰어넘는 비상한 접근이 필요하다”며 “신속진단키트를 통한 자가진단으로 기존 방역체계를 보완하는 방안을 당 정책위원회가 정부 및 전문가와 협의해달라”고 지시했다.

이어 “광범위한 검사가 이뤄지면 확진자 수가 증가할 것”이라며 “그에 대비해 생활치료센터와 병상을 미리 충분히 확보하도록 각계각층의 협력을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3차(맞춤형) 재난지원금을 1월부터 신속 지급하자고 주문한 점도 재차 언급했다. 이 대표는 “내년 예산에 산재하는 소상공인·자영업자·취약계층 지원사업도 패키지로 묶어 조속히 진행하도록 정부와 협의해달라”며 “기업을 도우며 고용을 유지하는 고용유지지원금도 조기 지원하도록 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시중 유동자금이 3100조원에 달한다. 그런 유동자금이 한국판 뉴딜 펀드로 흡수되도록 여건을 시급히 조성해야 한다”며 “수출 활력의 불씨가 살아나고 있다. 수출입 기업의 물류난 해소를 위한 선박 공급 확대 등 지원책을 마련해달라”고 당부했다.

야당을 향해서도 “지난 8월 여야는 코로나19 극복특별위원회를 포함한 5개 특위를 구성하기로 합의했다. 그러나 그 합의는 지금까지 이행되지 않고 있다”며 “그 특위를 조속히 설치해 가동할 것을 야당에 요청한다”고 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