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항 누비며 자외선-C 발사… 코로나 잡는 멸균로봇 화제

이설 기자 입력 2020-11-27 03:00수정 2020-11-27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최근 미국 텍사스주 샌안토니오 공항에 정체불명의 로봇이 등장했다. 휠체어만 한 크기의 이 로봇은 광선을 쏘면서 카운터, 게이트, 수하물 수취 공간, 화장실 등을 구석구석 누볐다. 자외선(UV)-C를 쏴서 바이러스를 박멸하는 멸균로봇(사진)이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길어지면서 멸균로봇이 각광받고 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25일 보도했다. 방역이 중요해지자 사람이 많이 모이는 공간에 열화상 카메라와 손세정제 기기 등에 이어 바이러스를 퇴치하는 로봇까지 배치하고 있는 것.

샌안토니오 공항은 미국 공항 가운데 최초로 로봇기업 제넥스에서 개발한 ‘라이트스트라이크’를 도입했다. 이 로봇이 4.7초마다 UV-C(파장 200∼280nm)를 쏘면 반경 약 2m 내의 바이러스를 박멸할 수 있다. 자외선이 인체에 나쁜 영향을 미치는 것을 피하기 위해 사람이 근처에 있으면 자동으로 작동을 멈추도록 설계됐다.

바이오메디컬연구소는 “UV-C가 바이러스와 충돌하면 바이러스의 세포벽이 파괴돼 비활성화된다”며 “연구 결과 독감과 노로바이러스 등도 2분 안에 사라졌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2011년 처음 개발된 멸균로봇은 수술실과 병실을 소독하는 데 주로 사용됐다. 공간의 크기에 따라 10∼15분이면 여러 종류의 바이러스를 없앨 수 있어 소독 시간이 획기적으로 단축됐다. 코로나19가 발생한 올해엔 공항, 호텔, 교도소 등으로 시장을 넓혔다.

이설 기자 snow@donga.com
#공항#멸균로봇#코로나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