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26일 왕이 中외교부장 접견…美中 갈등 속 한국외교 시험대

한기재 기자 , 베이징=김기용 특파원 입력 2020-11-26 03:00수정 2020-11-26 10: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왕이, 인천공항 입국 2박 3일 일정으로 방한한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25일 밤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해 손을 흔들며 인사하고 있다. 인천=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후 청와대에서 방한 중인 왕이(王毅)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을 만난다. 왕 부장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을 매개로 미중 갈등 속 한국 외교안보 정책에 영향을 미치려고 할 수 있어 조 바이든 미 행정부 출범을 앞두고 한국 외교가 시험대에 올랐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청와대 강민석 대변인은 25일 “문 대통령이 왕 부장을 접견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12월 초 왕 부장이 방한 중 문 대통령을 예방한 이후 약 1년 만이다. 왕 부장은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회담, 오찬 외에도 이해찬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문정인 대통령통일외교안보특보 등 여권 핵심 인사들과도 두루 만날 예정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자가 격리로 왕 부장과 만나지 못하게 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5일 왕 부장에게 “코로나 상황에도 국가 안위와 이웃 국가와의 우의를 위해 직접 방한하고 정성을 다하는 모습에 큰 감동을 받는다”며 “다음번 만날 땐 꼭 제 고향의 막걸리로 귀한 손님을 따뜻하게 모시겠다”는 친전을 보내기도 했다.

왕 부장은 방한 기간 우리 정부와 시 주석 방한 시기를 조율할 것으로 전망된다.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5일 정례 브리핑에서 “왕 부장은 양국 고위층의 전략적 소통을 늘리고,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방역과 경제 회복 등을 논의할 것”이라며 “양국 지도자들의 중요한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게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바이든 미 대통령 당선인은 24일(현지 시간) 버락 오바마 행정부 시절의 대중국 견제 정책인 ‘아시아태평양 재균형 정책’을 직접 언급했다. 바이든 당선인과 그의 외교안보 참모진이 동맹 간 연대를 통한 중국 압박을 강조하고 나설 가능성이 높아 정부가 미중 갈등 속에서 또다시 딜레마에 빠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주요기사
한기재 기자 record@donga.com / 베이징=김기용 특파원
#문재인 대통령#왕이 외교부장#한중 교류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