秋 “윤석열, 특활비 자의적 집행 혐의… 진상조사”

이은택 기자 입력 2020-11-13 03:00수정 2020-11-13 03:2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野 “법무부 검찰국장, 특활비 나눠줘”
秋 “도발적이고 모욕적… 증거 내라”
“尹지지율 올린 1등공신” 공격받자
“국민의힘 변변한 후보 없는탓” 반격
예결위서 의원들과 인사하는 秋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의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추 장관은 이날 윤석열 검찰총장의 특수활동비 사용에 대해 “상당히 자의적으로 집행된 혐의점을 발견했기 때문에 진상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사진공동취재단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윤석열 검찰총장이 특수활동비(특활비)를 쌈짓돈처럼 사용한다’는 자신의 최근 발언에 대해 12일 “상당히 자의적으로 집행되고 있다는 혐의점을 발견해 진상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법무부 검찰국 내에서 특활비를 나눠 쓰는 부적절한 관행이 여전히 남아있다는 야당의 주장에는 “도발적이고 모욕적”이라고 반박했다.

이날 추 장관은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국민의힘 유상범 의원이 “심재철 법무부 검찰국장이 ‘돈 봉투 만찬’ 사건처럼 (법무부) 직원들에게 특활비를 나눠준 것을 인정했다. 쌈짓돈처럼 쓴 것”이라고 주장하자 “근거도 없는 사실”이라고 받아쳤다. 유 의원의 추궁이 계속되자 “증거를 가져오라. 의원님 입맛대로 가공을 한 데 대해 책임을 지겠느냐”고도 했다. 추 장관은 ‘검찰에 내려간 특활비를 돌려받아 사용한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없다”고 부인했다.

추 장관은 국민의힘 박형수 의원과도 신경전을 벌였다. 박 의원이 “윤 총장의 (대선 후보) 지지율을 올리는 1등 공신이 법무부 장관”이라고 하자, 추 장관은 “국민의힘이 변변한 후보가 없어서”라고 쏘아붙였다. 추 장관이 야당 의원들의 말을 자꾸 끊자 민주당 소속인 정성호 예결위원장이 “(장관은) 질문을 듣고 답하라” “정도껏 하라”고 호통을 치기도 했다. 추 장관은 “(검찰이) 정치화된 상황에서 (사건을) 캐비닛 속에 넣어 놓고 숙성되기를 기다리는 일이 비일비재하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한편 최재형 감사원장은 더불어민주당 윤영찬 의원이 ‘4월 총선을 앞두고 월성 1호기 감사 결과를 발표하려 한 것은 정치적 오해의 소지가 있다’고 지적하자 “감사원의 정치적 중립성에 대한 오해를 불식시키는 데 도움이 되겠다는 판단도 있었다”고 했다. 당시 감사보고서 의결이 보류된 데 대해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명하려는 의사가 있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은택 기자 nabi@donga.com
#추미애#윤석열#특활비#진상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