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후폭풍… 與 “민주주의 무시” 공세, 野는 ‘정치 데뷔’ 촉각

김지현 기자 , 윤다빈 기자 입력 2020-10-24 03:00수정 2020-10-24 04:4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尹 “퇴임후 국민에 봉사 방법 고민” 윤석열 검찰총장이 “우리 사회와 국민들을 위해 어떻게 봉사할지 고민해 보겠다”고 밝혔다. 윤 총장은 23일 새벽까지 이어진 국감 막바지에 “임기 후 정치를 할 마음이 있느냐”는 국민의힘 김도읍 의원의 질문을 받고 “소임을 다 마치고 나면 저도 우리 사회의 많은 혜택을 받은 사람이기 때문에, 그런 방법은 천천히 한번 생각해 보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이 재차 “(봉사의 방법에) 정치도 들어가느냐”고 묻자 윤 총장은 “그것은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했다. 시인도 부인도 안 한 것이다. 윤 총장은 지난해 7월 인사청문회 때는 “정치에 소질도 없고 정치할 생각도 없다”고 답한 바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윤 총장에 대한 총공세에 나섰다. 이낙연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수사지휘권 발동이 불가피했다는 대통령 판단을 부정하고 민주주의 기본 원칙도 무시하는 위험한 인식을 드러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공수처 설치의 정당성과 절박성을 입증했다”고 했다. 청와대 내부에서도 “윤 총장이 정치를 하겠다는 뜻을 드러냈다”는 등 불쾌해하는 반응이 많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국민의힘은 새로운 대선 주자 가능성에 기대감과 함께 복잡한 속내를 내비쳤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기자들과 만나 “퇴임하고서 봉사한다는 게 반드시 정치를 하겠다는 것이라고 단정적으로 얘기할 수는 없다”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관련기사
김지현 jhk85@donga.com·윤다빈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더불어민주당#국민의힘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