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의 향기/밑줄 긋기]일상이 고고학, 나 혼자 경주여행

동아일보 입력 2020-10-17 03:00수정 2020-10-17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황윤 지음·책읽는고양이
유적지에 조명으로 예쁜 빛을 쏘아 밤 볼거리를 만든 건 경주에서 시작되었다고 한다. 야간 도슨트 프로그램도 있고 야간에 주요 유적지를 도는 관광버스 시스템도 있다. … 낮뿐만 아니라 경주의 밤까지 봐야 그 나름으로 경주를 끝까지 봤다고 할 수 있겠다. 주관적인 생각이지만 일본 교토와 비교해도 야간에 볼 것이 있다는 점은 엄청난 장점일 듯싶다.

스무 살 이후 경주를 100번 넘게 찾았다는 ‘경주 덕후’의 도시 새롭게 바라보기.
주요기사

#일상이 고고학 나 혼자 경주여행#황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