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9억원짜리 화장실, 우주로 간다

이세형 기자 입력 2020-09-30 03:00수정 2020-09-30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NASA, 내달 1일 우주선 발사
국제우주정거장 비행사들 사용
2300만 달러(약 269억 원)짜리 화장실이 우주로 발사된다.

28일(현지 시간) 미국 항공우주국(NASA·나사)과 과학전문매체 ‘스페이스’ 등에 따르면 나사는 다음 달 1일 국제우주정거장(ISS)에 우주비행사들이 편리하게 용변을 볼 수 있도록 특수 제작된 화장실을 보낼 계획이다.

‘시그너스’란 이름이 붙은 우주선에 다른 화물들과 함께 실려서 발사되는 이 화장실은 ‘유니버설 폐기물 관리 시스템(UWMS·사진)’이란 명칭이 붙었다. 기존 ISS용 화장실보다 크기와 무게가 각각 65%, 40% 적게 설계됐다. ISS에서 근무하는 우주비행사의 배설물이 아래로 흘러내려가게 하는 티타늄 이중 팬, 소변 재처리 장치, 여성 우주비행사용 시설 등이 추가됐다.

나사는 우주에서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화장실과 더불어 우주비행사들의 배설물을 효과적으로 재활용하는 연구에 공을 들이고 있다. 나사의 여성 우주비행사인 제시카 미어는 “현재 우주정거장에서는 비행사의 소변과 땀을 포함한 모든 액체의 90% 정도를 재활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세형 기자 turtle@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국제우주정거장#화장실#비행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