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새’를 넘어…[바람개비]

이승건 기자 입력 2020-09-22 03:00수정 2020-09-22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장대높이뛰기는 육상의 종합예술이다. 단거리의 스피드, 멀리뛰기의 도약력, 체조의 균형감을 고루 갖춰야 한다. 장대가 멈추는 순간, 수평 에너지는 수직 에너지로 바뀌고 인간은 잠시 하늘을 난다. 최근 아르만드 두플란티스(21·스웨덴·사진)가 세계기록을 세웠다. ‘인간새’ 세르게이 붑카(57·우크라이나)가 1994년 기록한 6.14m를 1cm 더 넘었다. 불멸로 여겨졌던 기록이 또 하나 깨졌다.
 
이승건 기자 wh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