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개월 만에 열린 우한 하늘길… 16일 재개

정순구 기자 입력 2020-09-16 03:00수정 2020-09-16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원지인 중국 우한을 오가는 항공 노선이 16일부터 재개된다. 코로나19가 본격적으로 확산된 올해 1월 이후 8개월 만이다.

15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국토부는 티웨이항공의 인천∼우한 노선에 대한 운항 허가 결정을 전날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티웨이항공은 최근 중국 지방정부의 방역확인증과 중국 민항국의 운항 허가를 받았다.

티웨이항공은 지난해 5월 해당 노선의 운수권을 배분받고 올해 1월 21일 해당 노선에 신규 취항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확산으로 운항을 못 했다. 앞으로는 주 1회 운항할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우한은 한중 기업인들의 왕래가 잦아 노선 재개 요구가 많았다”며 “국제선 운항이 더 많이 재개할 수 있게 지원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정순구 기자 soon9@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코로나19#항공#재개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