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피해지역 찾은 김정은, 현장서 도당위원장 해임

한기재 기자 입력 2020-09-07 03:00수정 2020-09-07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여정 소속된 조직지도부 부부장 후임으로 임명… 이례적 공개까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가운데)이 5일 9호 태풍 마이삭으로 피해를 입은 함경남도 지역을 방문해 피해 복구를 지시하고 있다. 북한 매체들은 김 위원장이 현장에서 정무국 확대회의를 소집해 노동당 함경남도위원회 위원장을 해임했다고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 뉴스1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5일 태풍 ‘마이삭’ 피해를 입은 함경남도를 찾아 현장에서 노동당 정무국 확대회의를 열고 피해 책임을 물어 도당 위원장(한국의 도지사 격)을 해임했다고 노동신문이 6일 전했다. 특히 김 위원장은 후임 도당 위원장으로 동생인 김여정 당 제1부부장이 소속된 조직지도부 부부장을 임명했다는 사실을 북한이 이례적으로 공개했다. 김 위원장의 이른바 ‘위임통치’를 두고 다양한 해석이 나오는 상황에서 지휘권을 보여줬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노동신문은 “5일 함경남도 태풍 피해 지역에 도착한 (김 위원장이) 당중앙위원회 부위원장들로부터 현지에서 이해한 피해 상황에 대한 상세한 보고를 받았다”며 “(피해 지역 현지에서 소집된 당 중앙위) 정무국 확대회의에서 노동당 함경남도위원회 위원장을 해임하고 당 중앙위 조직지도부 부부장을 (신임 함경남도 당위원장으로) 임명했다”고 전했다.

노동당 내 서열 1위 부서인 조직지도부는 현재 부장은 공석으로 두고 김여정과 리만건, 조용원, 김조국 등 4인 체제로 운영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김 위원장 집권 후 조직지도부 부부장들이 도당 위원장에 임명된 일이 있었지만 북한 매체가 이를 공개한 것은 이례적이다. 당 핵심을 전격 임명해 중앙당 차원의 신속한 복구 지원에 나서겠다는 뜻을 내비친 것이라는 분석이다. 노동신문은 교체된 도당 위원장이 누구인지는 밝히지 않았다.

홍민 통일연구원 북한연구실장은 “현장에서 직접 도당 위원장을 해임하고 곧바로 자신이 가장 신임하는 당 조직지도부 부부장으로 교체한 것은 통치 전반에 압도적 지휘권을 행사하고 있음을 보인 것”이라며 “수해 복구를 10월 10일 당 창건 기념일 성과로 대체하는 작업을 기획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주요기사
한기재 기자 record@donga.com
#김정은#태풍#김여정#후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