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확산 와중에… 보수단체, 개천절 집회 신고

박종민 기자 입력 2020-09-05 03:00수정 2020-09-05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찰, 서울시와 협의 거쳐 금지 통고 지난달 광복절 집회 참가자들을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국으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일부 단체들이 개천절을 앞두고 서울 도심에서 또다시 대규모 집회를 열겠다며 경찰에 집회 신고를 했다. 경찰은 4일 이 단체들에 집회 금지를 통고했다.

4일 서울 종로경찰서와 남대문경찰서에 따르면 우리공화당 산하 천만인무죄석방본부와 자유연대, 태극기혁명국민운동본부는 개천절인 다음 달 3일 서울 종로구와 중구 일대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겠다며 최근 경찰에 집회 신고서를 냈다. 천만인무죄석방본부는 세종대로 일대에서 3만 명 규모로, 자유연대는 광화문 교보빌딩 앞 등 4곳에 총 8000명이 모이겠다고 신고했다. 태극기운동본부는 을지로입구역 인근에 2000명 규모로 신고했다.

이 단체들은 지난달 광복절을 앞두고도 집회를 신고했지만 경찰과 서울시의 금지 조치로 집회를 열지는 못했다. 경찰은 개천절에 대규모 집회가 열릴 경우 광복절 집회 사태처럼 전국적인 코로나19 재확산이 재연될 것으로 보고 서울시와 협의를 거쳐 이 단체들에 집회 금지를 통고했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일파만파와 4·15부정선거국민투쟁본부가 주관한 광복절 집회 및 보신각 앞 민주노총 기자회견 관련 누적 확진자는 현재 473명(4일 0시 기준)에 달한다.

경찰 관계자는 “최근 수준의 사회적 거리 두기가 유지된다는 전제하에 이같이 결정했다”며 “10명 이상이 모이는 모든 집회에 대해서는 금지를 통고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서울시는 지난달 21일 도심에 10명 이상 모이는 집회를 금지했고 이 조치를 이달 13일까지 한 차례 연장한 상태다.

박종민 기자 blick@donga.com
주요기사

#코로나19 재확산#개천절 집회#집회 금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