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향 국정조사’ 타이밍 보는 통합당 “국조 번복 없다”

뉴시스 입력 2020-05-19 11:19수정 2020-05-19 15:3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정조사 추진의지 재확인 "국민적 분노와 심각성 인지"
여야합의 없이 일방 추진 어려워 여당 압박용이라는 관측도
미래통합당이 19일 연일 잇단 비위 의혹이 제기되는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에 대한 국정조사 추진 방침을 세웠지만 당장 밀어붙이기 보다는 여권의 대응과 정국 상황 등을 고려해 속도를 조절할 것으로 보인다.

통합당 배현진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정조사에 대해 “미래통합당이 이번 사안에 대해 국민적 분노와 심각성을 인지하고 21대 국회에서 놓치지 않고 해나가겠다는 의지 표명”이라고 밝혔다.

국정조사 추진 의지를 묻는 취재진 질문에 “번복한 적이 없다”고 답했다. 국정조사 추진 관련 실무 준비에 대해선 “오늘 입장에서 진도를 많이 나갔다고 말한 것을 오해한 것 같다”고 답했다.


앞서 배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나 국정조사 추진 계획을 묻는 질문에 “수석부대표가 말씀한 의도 자체는 국민적 분노가 대단한 사건이고 까도까도 의혹이 많이 나오니 그 부분에 대해 제1야당의 입장은 국정조사 추진해야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야권 차원에서 국정조사 추진 가능성에 대해 “통합당 차원에서 이 정도 문제의식을 가지고 있다는 표현으로 이해해달라”면서 “실무적인건 21대 국회가 출범하면서 지켜보라. 국민이 분노하고 의혹을 가지고 있는만큼 저희도 관심을 똑같이 기울이고 있다”고 부연했다.

‘윤미향 의혹’ 관련 태스크포스(TF) 구성에 대해선 “자체적 TF가 아니라 미래한국당도 제안한 만큼 협의해서 방향을 설정해나가는 첫단추라 생각해달라”며 한국당과 공조에 나설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았다.

정치권에서는 통합당이 여대야소 정국에서 집권당인 더불어민주당을 압박하기 위한 수단으로 윤미향 국정조사 카드를 꺼낸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국정조사는 여야 합의 없이 일방적으로 추진하기는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만큼 통합당이 원구성 협상을 앞두고 여당을 자극하고 불필요하게 각을 세우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있다.

당 안팎에선 통합당이 지난해 ‘조국 국감’과 마찬가지로 ‘맹탕’ 국정조사로 오히려 여론의 역풍을 맞을 소지도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