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3은 매일 등교 원칙…서울 고1·2 학년은 학년·학급별 격주 등교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5-18 14:05수정 2020-05-18 15:1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 시내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은 오는 20일부터 매일 등교한다. 고등학교 1·2학년 학생들은 격주로 학교에 간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18일 오후 2시 서울시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밀도 있는 학습이 필요한 고등학교 3학년은 매일 등교를 원칙으로 했다”면서 “나머지 고등학교 1·2학년은 사태의 심각성이 여전하다는 점을 고려해 학년별 또는 학급별 격주 운영을 권장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조 교육감은 “교육청 수준의 가이드라인과 예시를 제공하지만, 학교별로 학교 구성원의 협의에 따라 자율적 판단을 하도록 하는 것이 기본 방향”이라면서 “학교는 현재도 철저한 대비를 하고 있는 만큼 교육청의 예시를 참고로 하여 이를 뛰어넘어 학교에 최적화된 학사 운영 방안을 마련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학사 운영 방안에 대해선 “고등학교 3학년은 매일 등교하는 방향을 원칙으로 하고, 고등학교 1·2학년은 학년별 격주 등교, 학급별 격주 등교 방식을 권고하고자 한다”며 “초등학교와 중학교는 원격수업과 등교수업을 병행할 수 있도록 최대한 가능성을 열어두었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이어 “(학생들의) 접촉을 최소화해야 하므로 학년·학급별 시차 등교 및 시차 급식, 원격수업, 등교수업 병행, 수업 시간의 탄력적 운영 등 다양한 방안을 예시로 제시해 학교별로 참고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초등학교와 중학교의 경우에는 원격수업과 등교수업을 병행하되 원격수업을 기조로 한 주 1회 등교수업을 제안하는 방안까지를 열어놓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현실적으로 교사와 학생 간의 소통을 보완하기 위한 쌍방향 수업방식을 확대하기 위해서는 단위학교별로 인프라 환경이 아직도 많이 부족하다”며 “학교와 협의해 학교 운영비 사용 기준의 완화와 함께 추가 지원 및 정산을 통해 모든 학교의 원격수업 환경이 완전히 정착될 수 있도록 지원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방역 대책과 관련해선 “학교 소독, 열화상 카메라 설치, 마스크, 체온계 비축, 급식실 칸막이 설치, 교실 책상 재배치 등 기본 방역 준비는 완료했다”며 “등교수업 전까지 방역 준비 상태를 조금 더 세밀하게 점검하여 지원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대체인력 지원을 확대하고자 한다”며 “서울시교육청은 학교 스스로 온전하게 방역의 역할을 감당하기 현실을 해소하고자 학교에 인력을 최대한 지원해 드릴 예정이다. 위생수칙 생활지도 지원, 발열체크 지원, 방역 및 소독 등을 위해 방과 후 학교 강사, 퇴직 교직원 등 약 7000명이 참여해 학교 현장을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조 교육감은 “학생들 사이에 다양한 혐오가 출연할 수 있다”며 “(학생들에게) 자신이 확진자가 되었다고 생각하고 자신의 입장에서 편지를 써보게 하거나, 친구가 확진자가 되었을 때 친구를 위로하는 편지를 써보게 하는 등의 다양한 교육 방법을 구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