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공직기강비서관 최강욱 변호사

한상준 기자 입력 2018-09-06 03:00수정 2018-09-06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통령공직기강비서관에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민변) 출신의 최강욱 변호사(50·사진)가 임명됐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5일 “최 변호사가 신임 공직기강비서관으로 7일부터 출근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전임 김종호 비서관은 최근 감사원 사무총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공직기강비서관은 청와대 내부 감찰과 고위공직 후보자들에 대한 인사검증 등을 담당하는 곳이다.

전북 전주 출신으로 서울대 법대를 졸업한 최 변호사는 1994년 군 법무관으로 임관했고 2005년 전역 뒤 진보 진영에서 활발한 활동을 해왔다. 민변 사법위원장을 지냈고, 최근에는 채널A ‘외부자들’ 등의 프로그램에서 패널로 활동했다.


한상준 기자 alwaysj@donga.com
주요기사

#대통령공직기강비서관#최강욱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