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권선택 시장 낙마로 대전시 현안 ‘올스톱’ 전망

입력 2017-11-16 03:00업데이트 2017-11-16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재관 부시장이 7개월간 권한대행
트램-월평공원 등 찬반논란 거세… 무산되거나 대폭 수정 가능성 높아
이재관 대전시장 권한대행은 14일 기자회견을 열고 “지금 대전은 엄중한 상황으로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 새로운 시장 취임 전까지 유종의 미를 거두겠다”고 말했다. 이기진 기자 doyoce@donga.com
권선택 대전시장의 낙마로 도시철도 2호선 트램과 월평공원 민간특례사업 등 대전 주요 현안이 요동칠 것으로 전망된다.

이재관 대전시장 권한대행(행정부시장·사진)은 14일 기자회견을 열고 “민선 7기 선거 전(내년 6월)까지 권 시장이 추진한 정책을 관리하고 마무리하는 데 소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권 전 시장 추진 정책을 기존 틀대로 유지해가기는 쉽지 않으리란 전망이 우세하다.

특히 트램과 월평공원 특례사업은 시민뿐만 아니라 공직사회와 전문가 사이에서도 찬반논란이 거센 만큼 ‘없던 일’이 될지 모른다는 관측이 나온다.

트램은 권한대행 체제에서는 진전이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권 전 시장은 취임 이후 온갖 논란에도 트램을 위해 전담조직을 설치하고 기획 및 홍보, 입법 활동에 막대한 예산을 들였으나 가시적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 중앙정부 및 정치권을 상대로 책임지고 추진할 힘도 없는 상태다.

권 전 시장 임기 후반 일사천리로 추진하던 월평공원 민간공원 특례사업과 갑천 호수공원 근처에 아파트를 짓는 친수구역사업도 표류하거나 대폭 수정이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된다. 두 사업 모두 환경훼손 논란이 끊이지 않았다.

대전참여자치시민연대는 이날 ‘행정부시장 체제로 전환된 대전시에 요구한다’는 성명을 내고 “권 시장이 추진한 정책 중 시민과 첨예한 갈등을 야기한 정책은 즉각 중단하라”고 주장했다. 이들이 얘기하는 정책이 바로 월평공원 민간특례사업과 갑천 호수공원 친수구역사업이다. 누구도 이 같은 주장에 대응할 힘이나 명분이 갖춰지지 않은 상태다.

다른 후폭풍도 예상된다.

민주노총 전국공공연구노동조합은 성명을 내고 “권 전 시장의 재판은 끝났지만 이 사건은 이렇게 종결돼선 안 된다. (사단법인 대전미래경제연구포럼에) 특별회비를 낸 67명에 대한 의문이 남았다”고 지적했다. 권 전 시장이 2012년 김종학 전 보좌관 등과 만든 대전미래경제연구포럼에 활동비용 1억5963만 원을 낸 기업가 등 67명에 대한 조사를 촉구한 것이다.

이들이 누구인지는 공개되지 않았지만 대부분 검찰조사를 받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지역의 한 기업가는 “포럼에 300만 원을 보냈다가 뒤늦게 직원 인건비로 사용된 것을 알았다. 검찰수사를 두 번이나 받았다”고 말했다. 민노총 측은 “대전시 여러 사안이 무리하게 추진된 이유와 이것이 회비와는 어떤 연관이 있는지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시청 및 산하 유관기관에 포진한 ‘권선택 식구’의 향후 거취도 문제다. 한 공무원은 “잘못된 인사는 바로잡혀야 한다. 이게 ‘적폐청산’이다. 스스로 물러나야 한다”고 말했다.

이재관 권한대행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충남 천안 출신인 이 권한대행은 천안 중앙고와 성균관대를 졸업하고 1988년 제32회 행정고시로 공직에 입문했다. 대통령비서실 혁신관리비서관실, 행정안전부 정책기획관 등 요직을 거쳤다. 충남 홍성부군수, 세종시 행정부시장 등을 지냈다. 중앙과 지방을 오가며 쌓은 경험과 인맥으로 대전시정을 이끌기에 무리가 없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 권한대행은 “지금은 엄중한 상황이다. 현안을 충실히 추진해 민선 6기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도록 시정을 운영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기진 기자 doyoc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