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충원서 마주친 여야 “귀인 만났네”

고성호기자 , 황형준 기자 입력 2015-01-02 03:00수정 2015-01-02 04: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치권 새해맞이]“여야 소통하는 한해 만들자” 덕담
野 “與의 DJ묘역 참배 칭찬할만”… 與 ‘정본청원’ 野 ‘완생동행’ 화두로
여야의 새해 화두는 서로 달랐다. 새누리당은 ‘근본을 바로 하고 근원을 맑게 하자’는 ‘정본청원(正本淸源)을 내걸었고, 새정치민주연합은 ‘완생동행(完生同行)’을 제시했다. 미생(未生)에서 완생(完生)이 되는 희망을 가지자는 뜻이었다.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1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신년 인사회를 열고 “올해는 ‘정본청원’의 개혁정신으로 혁신의 아이콘이 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책임은 무겁고 갈 길은 먼 ‘임중도원(任重道遠)’의 상황에서 혁신 아이콘으로 내년 총선과 후년 대선에서 정권 재창출을 이뤄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민감한 공무원연금 개혁 등을 완수하자는 메시지로 해석됐다.

새정치연합 문희상 비상대책위원장도 이날 서울 여의도 민주정책연구원에서 단배식을 열고 “혁신과 통합의 2·8전당대회를 만들어 성공해야 다음 총선과 대선에서 승리하는 기틀이 마련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당 지도부는 ‘완생동행’이라는 구호를 외쳤다.

여야 지도부는 이날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마주쳤다. 새누리당 이완구 원내대표가 “귀인을 만났다”고 하자 새정치연합 우윤근 원내대표는 “여야가 힘을 합하는 해가 되도록 소통하겠다”고 덕담했다.

관련기사
여당 지도부는 이승만 박정희 김대중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했고 야당 지도부는 김 전 대통령 묘역만 참배했다. 김 대표는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에도 가고 싶은데 지방에 있어 다음 기회에 가겠다”고 말했다. 이 얘기를 들은 문 위원장은 “(김 대표가) 칭찬받을 만하다”면서도 “난 아직 (이승만 박정희 전 대통령 묘역을 찾을) 용기가 없다. 당직을 다 내려놓으면 한 번 가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김 대표가 이 전 대통령의 재평가가 필요하다고 말한 데 대해 “역사적 평가는 후세 사람들이 하는 것”이라며 유보적 반응을 보였다.

황형준 constant25@donga.com·고성호 기자
#새누리당#새정치민주연합#현충원 참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