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유민아빠의 ‘진도체육관 막말’

입력 2014-08-27 03:00업데이트 2014-08-27 15:1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참사 다음날 朴대통령 방문때 “책임자 바꿔줘… ××, 받아버릴까”
격한 감정 쏟아낸 동영상 확산
金씨 “각종 음해에 법적대응 할것”… 딸 전화요금 이체한 통장등 공개
세월호 침몰 다음 날인 4월 17일 박근혜 대통령이 희생자 가족들을 위로하기 위해 전남 진도체육관을 찾았을 때 김영오 씨(원 안)가 단상을 향해 거칠게 항의하며 돌아서고 있다. 채널A 화면 캡처
세월호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며 44일째 단식 투쟁을 이어가고 있는 고 김유민 양의 아버지 김영오 씨(47)가 세월호 침몰 다음 날 전남 진도체육관을 찾은 박근혜 대통령과 정부 관계자들을 향해 거친 항의와 함께 욕설을 한 장면이 담긴 동영상이 온라인에 퍼지고 있다.

유튜브 등에 올라있는 동영상에 따르면 세월호 참사 다음 날인 4월 17일 박 대통령이 진도체육관을 찾았을 때 유가족들은 격한 감정을 쏟아내며 항의했다. 빨리 배 안에 공기를 주입하고 잠수부를 투입하라는 요구였다. 이때 앞쪽에 앉아있던 김 씨가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 박 대통령이 서있던 단상을 향해 “사람 바꿔 달라니까! 책임자를 바꿔 줘!”라고 고함을 쳤다. 옆에 있던 경호원이 제지하자 김 씨는 돌아서며 “××, 받아버릴까 한번”이라고 거친 말을 내뱉었다. 당시 단상에는 박 대통령과 함께 김기춘 대통령비서실장, 이주영 해양수산부 장관, 김석균 해양경찰청장 등이 있었다.

흥분하던 김 씨는 잠시 후 자리에 앉았고 박 대통령은 김 청장 등을 향해 “(배에) 공기를 넣어줘서 생존자에 도움을 줘야 하는데 명확히 설명을 안 해주니까 이러시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이후 김 씨가 단식을 하는 과정에서 과격 발언을 쏟아낸 것을 두고도 갑론을박이 한창이다. 한 진보 매체가 8일 촬영한 영상에서 김 씨는 청와대 쪽을 바라보며 “내 눈엔 ‘허접한 집’으로 보인다. 난지도보다 못한 곳이다. 온갖 잡동사니 쓰레기들이 모여 사는 곳”이라며 정부에 대한 강한 반감을 드러냈다.

한편 김 씨는 ‘아빠의 자격’ 논란에 대해 ‘음해성 의혹 제기’라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유민 양의 외삼촌이 세월호 관련 기사에 단 댓글로 촉발된 논란은 △이혼 후 양육비를 주지 않았고 △그럼에도 귀족 스포츠인 ‘국궁’을 즐겼으며 △이 때문에 가족 관계가 좋지 않았다는 것이다. 이에 온라인을 중심으로 인신공격성 비난이 쏟아지자 김 씨는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강하게 반박했다.

양육비 문제에 대해 김 씨는 “경제적으로 어려울 때 일정 기간 양육비를 보내지 못했지만 보험료는 계속 납입했고 3, 4년 전부터는 전처, 자녀들의 휴대전화 요금까지 부담했다”며 휴대전화 요금을 이체한 통장 기록을 공개했다. 국궁은 시작한 지 채 2년도 되지 않았고, 월 회비는 3만 원에 불과하다고 해명했다. 세월호 가족대책위의 법률대리인을 맡고 있는 박주민 변호사는 본보와의 통화에서 “대한변호사협회 차원에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와 인터넷 게시판에 올라온 댓글을 총괄 분석해 도가 지나친 경우 모욕과 명예훼손죄로 검찰에 고소 및 고발할 예정”이라며 “언론사를 포함해 모두를 대상으로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정윤철 기자 trigger@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