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고상황실 배경 기념촬영 물의… 안행부 국장 직위박탈-대기발령

동아일보 입력 2014-04-21 03:00수정 2014-04-21 16:1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세월호 침몰/멈춰버린 안전시계]
팽목항 방문 이주영 해수부 장관, 5분만에 자리 떠 거센 항의 받아
이주영 해양수산부 장관(왼쪽 아래)이 20일 오후 6시경 세월호 침몰 해역 인근 전남 진도군 팽목항을 방문한 뒤 자리를 뜨려다 “대책도 없이 왔다 가느냐”고 항의하는 실종자 가족들에게 둘러싸여 있다. 진도=장승윤 기자 tomato99@donga.com
진도 여객선 피해자 가족들이 이주영 해양수산부 장관 보좌관들이 팽목항 피해자 가족지원 상황실을 배경으로 기념사진을 찍는다고 오해해 이 장관을 상황실에 가두고 사과를 요구하는 일이 벌어졌다.

20일 오후 6시 10분경 실종자 가족들은 이 장관과 동행한 직원이 상황실을 배경으로 손가락을 ‘브이(V)’자 모양으로 한 채 기념사진을 찍었다고 주장했다. 피해자 가족들은 장관의 사과를 요구하며 이 장관을 현재 임시 상황실로 쓰이는 팽목항 1층 매표소에 가두고 출입을 막았다. 하지만 이들은 이 장관과 관계가 없는 안전행정부 직원들로 확인됐으며 이 장관은 오후 8시 20분경 팽목항을 떠났다.

이와 관련해 안전행정부는 오후 9시 30분경 사진 촬영으로 물의를 빚은 감사관 송모 국장의 직위를 박탈하고 대기발령 조치했다.

이 장관은 오후 6시경 구조 상황을 파악하기 위해 팽목항을 방문했으나 5분 만에 자리를 떠 피해자 가족들에게 둘러싸여 거센 항의를 받고 있었다.

관련기사
진도=배준우 jjoonn@donga.com·이건혁 기자
#세월호 침몰#안전행정부#이주영 해양수산부 장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