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女종업원 100명 풀살롱 성매매, 200억 챙겨

입력 2013-01-20 09:06업데이트 2013-01-20 20:3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2년7개월새 200억원대 수익…업주ㆍ성매수남 등 20명 적발
여종업원 100여명에 순번대기표까지 '기업형 마케팅'
채널A뉴스 화면 캡처
경찰이 서울 강남의 한 빌딩을 통째로 성매매 공간으로 사용한 이른바 '풀살롱'을 적발했다.

20일 서울지방경찰청 광역단속수사팀은 서울 강남구 삼성동 9층 빌딩에 입주한 유흥주점과 호텔 등 3개 업소를 단속, 성매매 업주를 비롯해 성판매 여성과 성매수남 등 20명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성매매 알선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업소 총책임자 정모 씨(35)의 구속영장을 신청키로 하고, 나머지 19명은 불구속 입건했다.

정 씨 등 업소 관리자 2명은 2010년 6월부터 이 건물 지하 1층과 지상 2~5층을 빌려 유흥주점을 차리고 여성 종업원 100여 명을 고용해 남성 손님에게서 1인당 33만 원을 받고 종업원과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지하 1층과 4~5층에 있는 유흥주점 2곳에서 손님에게 1차 유사성행위를 제공한 뒤 6~9층 호텔 객실에서 2차로 성관계를 하도록 하는 등 건물 전체를 성매매 장소로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이들이 업소를 운영하며 하루 평균 2400여만 원의 수익을 올려 지금까지 200억 원대를 벌어들인 것으로 추산했다.

이들은 오후 8시 이전에 오는 손님에게는 접대비를 33만 원에서 28만 원으로 깎아주고, 손님이 몰릴 때를 대비해 순번대기표까지 두는 등 '기업형 마케팅'까지 하고 있었다.

경찰 관계자는 "유흥주점과 성매매 장소가 한 건물에 있는 풀살롱은 흔치 않은 사례"라며 "유흥업소와 호텔의 실소유주가 동일인인지, 계획적으로 이 같은 성매매 공간을 만들었는지 등에 대해서도 수사 중"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경찰은 이달부터 서울시와 함께 시범운영 중인 '상담원 동석제도'를 이번에 검거된 성매매 여성 9명에게 적용했다.

상담원 동석제도는 성매매 여성의 인권보호를 위해 고안된 것으로 검거된 성매매 여성을 인권상담원이 동석해 조사한 후 지원시설로 인계하는 제도다.

서울지방청과 서울시는 지난해 9월 성매매 근절을 위한 '여성 폭력 없는 서울 만들기'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채널A 영상] 단속 후 버젓이 재취업…경찰 단속 비웃는 성매매 ‘풀살롱’

<동아닷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