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당선인 비서실장 유일호ㆍ수석 대변인 윤창중

동아일보 입력 2012-12-24 18:04수정 2012-12-24 19: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남녀 대변인엔 조윤선ㆍ박선규
왼쪽부터 차례대로 유일호 의원, 윤창중 대표, 조윤선 전 의원, 박선규 전 靑대변인. 동아일보DB 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은 24일 당선인 비서실장에 유일호(57) 새누리당 의원, 수석 대변인에 윤창중(56) '칼럼세상' 대표를 임명했다.

박 당선인의 남녀 대변인으로는 청와대 대변인 출신인 박선규(51) 전 중앙선대위 대변인, 18대 국회의원을 지냈던 조윤선(46) 당 대변인이 각각 선임됐다.

새누리당 공보단장을 지낸 이정현 최고위원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가진 브리핑을 통해 이 같은 인선 내용을 발표했다.

대통령직 인수위원회가 출범하면 이들 대변인은 각각 인수위 수석대변인과 남녀 대변인 직을 맡는다고 이 최고위원은 설명했다.

주요기사
인선 배경에 대해 그는 "정책 등의 분야에서 박 당선인과 아주 오래 전부터 많은 시간 대화를 해온 분들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유일호 신임 비서실장은 서울 송파을을 지역구로 두고 있는 재선 의원으로 5공 시절 야당인 민주한국당 총재를 지냈던 원로정치인인 고(故) 유치송 전 국회의원의 외아들이다.

서울대 경제학과, 미 펜실베이니아대를 거친 경제학 박사 출신으로 18대에 이어19대 의원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현재 당 서울시당위원장을 맡고 있다.

윤창중 수석 대변인은 충남 논산 출신으로 고려대 졸업 후 KBS기자, 세계일보 정치부장, 문화일보 논설실장을 거쳐 현재 '윤창중 칼럼세상' 대표이자 칼럼니스트로 활동하고 있다. 채널A '쾌도난마' 고정 패널로도 출연 중이다.

박선규 대변인은 전북 익산 출신으로 고려대를 졸업하고 KBS기자와 앵커로 활동하다가 '이명박 정부' 출범초인 2008년 6월 청와대 언론2비서관으로 합류해 청와대 대변인을 지냈다.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을 거쳐 지난 4ㆍ11총선에서 서울 영등포갑에 출마했으나 고배를 마셨다.

조윤선 대변인은 서울대 외교학과 졸업후 사법고시를 거쳐 변호사로 활동하다가 2002년 대선을 앞두고 당시 한나라당 중앙선대위 공동대변인으로 발탁됐다. 18대 국회에서 비례대표 의원을 지냈으며 2008~2010년 한나라당 대변인으로 활동했다.

<동아닷컴>
[채널A 영상] 朴 대통령 당선인, 비서실장 유일호-수석 대변인 윤창중 발탁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