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박근혜 “北 서해경계 존중하면 평화수역 논의 가능”

입력 2012-09-14 03:00업데이트 2012-09-14 10:1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박근혜 새누리당 후보 선출 후 첫 인터뷰]
“경제민주화 하면서 더 견실한 경제성장 가능”
정수장학회 최필립 이사장 사실상 퇴진 요청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후보가 13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가진 동아일보 및 한국지방신문협회 소속 9개 지방 일간지와의 공동 인터뷰에서 현안과 정책 비전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김동주 기자 zoo@donga.com
새누리당 박근혜 대선후보는 13일 군사적 충돌 가능성이 있는 서해에서 기존의 남북 간 해상경계선만 존중된다면 10·4 남북정상회담에서 합의한 서해 공동어로수역 및 평화수역 설정방안 등도 북한과 논의해볼 수 있다고 밝혔다.

박 후보는 이날 동아일보 및 동아일보 종합편성TV 채널A의 제휴사인 한국지방신문협회(한신협) 소속 9개 주요 지방일간지와의 공동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 합의는 노무현 전 대통령이 2007년 평양을 방문해 김정일 당시 북한 국방위원장과의 정상회담에서 이뤄진 것으로 그동안 보수 진영 일각에서는 “북방한계선(NLL)의 무력화를 노린 북한의 전술에 말려든 것”이라는 비판이 제기돼왔다.

지난달 새누리당 대선후보로 선출된 이후 처음으로 언론과 대면 인터뷰를 한 박 후보는 “기본적으로 역대 정부가 약속한 것은 대한민국 정부가 한 것이다”라며 “지금 경색 국면을 대화 국면으로 어떻게든 바꿔 나가야 된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남북합의 가운데) 재정이 엄청나게 많이 소요되는 부분이 있어 국회 동의를 받아야 된다든지, 안보상 보완해야 할 문제가 있다든지, 남북 간 기본 인식이 차이가 난다든지, 민간 차원에서 해야 할 것은 충분히 기본 틀에서 조정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박 후보는 최근 논란이 된 인민혁명당(인혁당) 재건위 사건에 대해 “(희생자) 유족들이 동의한다면 만나 뵙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동안에도 지난 시절의 피해를 입으신 분들에 대해 (박정희 전 대통령의) 딸로서 참 죄송스럽다고 여러 번 말씀드렸다. 위로의 말씀도 드렸고, 민주화를 위해 더 노력하고 있다고 얘기했는데 그걸 ‘사과가 아니다’라고 하면 진정한 화해의 길로 갈 수가 없지 않겠느냐”며 사과의 뜻을 다시 강조했다.

박 후보는 자신이 이사장이었던 정수장학회 사태와 관련해 “논란이 계속되면서 장학회의 순수한 취지마저 훼손되고 있다”면서 “이사진이 잘 판단해줬으면 하는 게 개인적 바람”이라고 말했다. 사실상 최필립 이사장 등 이사진의 사퇴를 요청한 것이다.

경제민주화 논란에 대해선 “경제성장과 경제민주화는 따로 가는, 양자택일이 아니다. 경제민주화 한다면서 경제성장을 소홀히 하는 것도 아니고 오히려 경제민주화를 하면서 경제성장을 더 견실히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대기업이) 부당한 거래를 강요한다든가, 일감 몰아주기라든가, 골목 상권까지 장악하는 것은 반드시 근절해야 한다”면서 “그게 성장과 무슨 관계가 있느냐”고 반문했다.

이어 박 후보는 대한민국을 먹여 살릴 차세대 성장엔진 방안으로 기존 산업과 과학기술의 융합으로 부가가치를 높이는 가칭 ‘스마트-뉴딜’ 구상을 가다듬고 있다고 소개했다.

김기현 기자 kimkih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