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문화

장환 개인전 ‘소인가… 부처인가… 긴 사색, 짧은 깨달음’

입력 2010-11-16 03:00업데이트 2010-11-16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12월 31일까지 서울 종로구 소격동 학고재갤러리 02-720-1524
장환의 ‘갑작스러운 깨달음’. 두상을 뒤덮은 재, 은은하게 퍼져가는 향이 관객을 깊은 사유의 세계로 이끈다. 사진 제공 학고재장환의 ‘갑작스러운 깨달음’. 두상을 뒤덮은 재, 은은하게 퍼져가는 향이 관객을 깊은 사유의 세계로 이끈다. 사진 제공 학고재

전시실에서 만나는 첫 작품이 범상치가 않다. 소인가, 부처인가. 잔인함인가, 예술인가. 잠시 머뭇거리다 보면 어느새 깊은 사색으로 빨려든다. 육체는 무엇이고, 죽음과 종교는 무엇인가.

중국 작가 장환(張洹·45). 그가 한국에서 첫 개인전을 연다. 아방가르드 작가에서 2005년 이후의 변신을 만날 수 있다. 그 변화는 중국의 전통, 정신적인 세계에 대한 관심이다. 이번 개인전 출품작은 웨민쥔이나 장샤오강 등 그동안 보아온 중국 대표 작가들의 작품과는 분위기가 사뭇 다르다.

일곱 점만 전시하고 있지만 작품의 무게는 육중하다. 불교 의식의 잔해인 재, 중국의 대표적 상징물인 판다, 일상에서 만날 수 있는 오래된 문과 쇠가죽 등을 이용한다. 그 소재나 뫼프 자체가 일상적이고 중국적이다. 많은 사람들로 하여금 오랜 기억을 하나둘 끌어내도록 한다.

처음 만나는 작품은 쇠가죽을 이용한 ‘부처 얼굴’. 커다란 소 한 마리를 잡아 그 가죽을 통째로 이용해 만들었다. 평소에도 인간을 위해 희생하는 소인데 인간의 예술을 위해 또다시 도살당했다. 그 쇠가죽이 부처의 얼굴로 환생한 것이다. 죽어서 부처가 된 소의 일생이 우리네 일상을 되돌아보게 한다.

재를 이용해 완성한 ‘갑작스러운 깨달음’도 철학적이고 사유적이다. 장환은 재를 이용해 가슴, 해골, 사람 또는 부처의 두상을 입체작품으로 형상화하고 있다. 이 작품은 철제 두상에 재를 입힌 모습이다. 재는 소멸이며 출발이다. 윤회와 같은 종교적 분위기가 흠뻑 담겨 있다. 두 눈은 지그시 내리감았고 입 부분에서 위와 아래가 단절된 듯하다. 여기에 재와 향이 아우러져 묘한 사색으로 빠져들게 한다. 첫눈에 반하는 작품. 그래서 깨달음이 갑작스럽게 오는 것인지도 모른다. 한동안 발을 뗄 수가 없다.

최근 판에 박혔던 중국 미술에서 벗어나 새로운 분위기의 작품을 만날 수 있다는 점도 이 전시의 또 다른 매력이다.



이광표 기자 kple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