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늘 “DJ DOC, 4집 이후 4년동안 PC방 노숙”

스포츠동아 입력 2010-07-19 10:15수정 2010-07-19 14:3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DJ DOC 맏형 이하늘이 과거 PC 방에서 노숙한 사연을 밝혔다.

이하늘은 19일 방송하는 MBC '놀러와'에 출연해 "4집 활동이 끝난 후, 심각한 경제난에 시달렸다"며 "4년 동안 PC 방에서 노숙한 적이 있다"고 고백했다.

이하늘은 "가스, 전기도 끊기고 집에 있을 수가 없어 PC 방에서 살다시피 했다"며 "PC방 돈 낼 형편도 안됐는데, 당시 사장님이 힘들면 나중에 줘도 된다고 외상을 해주셨다. 외상값이 꽤 됐는데 지금은 거의 다 갚았다"며 PC방 사장님에 대한 고마움 마음을 전했다.

함께 출연한 원투는 "그런 상황에서도 이하늘은 후배만 보면 '밥 먹었냐'며 주머니에 있는 돈을 탈탈 털어 주곤 했던 고마운 형님"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또, 이하늘은 "가발 광고 제안을 받은 적이 있다"며 "잠시 보류중이다. 좀 더 활동하다가 3년쯤 뒤에 하고 싶다"고 말해 주변을 폭소케 했다.

한편 이날 방송은 6년 만에 7집으로 컴백한 가요계의 악동 DJ DOC의 방송 활동을 못할 뻔한 뒷이야기 등 16년 동안 함께한 그룹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한다.

이유나 동아닷컴 기자 lyn@donga.com


▲동영상=DJ.DOC 6년 만에 새 앨범 발매…티저 영상 공개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