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진영, 시험 나흘전 郭교육감 압박

동아일보 입력 2010-07-15 03:00수정 2010-07-15 10:2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성취도평가 반대 왜 안 밝히나… 교육청 규탄 피켓 들수도 있다”

‘면담결과’ 문건서 드러나
국가수준 학업성취도평가 4일 전 진보진영 인사들이 곽노현 서울시교육감(사진)에게 “일제고사에 반대하는 입장을 명확히 하라”고 요구한 것으로 밝혀졌다.

14일 동아일보가 입수한 평등교육실현을 위한 전국학부모회(평학)의 ‘곽노현 면담 결과’ 문건에 따르면 평학 집행위원장과 민주노총 서울본부 사무처장은 9일 오후 곽 교육감을 만났다. 자신들의 요청으로 이루어진 면담에서 두 사람은 곽 교육감에게 “그동안 학생과 학부모에게 일제고사 선택권을 보장한다더니 입장 표명이 분명치 않다”고 따졌다. 이에 곽 교육감은 “업무를 시작한 지 겨우 일주일 됐는데 요구하는 대로 하면 교육감의 법적 지위가 흔들리고, 임기 동안 할 다른 것(혁신학교, 비리척결 등) 전체에 어려움이 발생한다. 그걸 원하는 것이냐”고 반박했다.

그러자 평학 집행위원장은 “우리와 (일제고사 반대) 협약식도 했는데 그건 어떻게 할 거냐”며 따져 물었다. 평학과 참교육을 위한 전국학부모회(참학)는 5월 28일 진보교육감 후보 10명과 ‘일제고사 관련 정책협약’을 체결했다. 그러나 곽 교육감은 “그날 저는 분명히 동의할 수 없다고 했다. 협약식 이야기는 하지 말라”고 답했다. 당시 협약은 △시도교육감협의회가 주관하는 진단평가는 실시하지 않는다 △교육과학기술부가 주관하는 전국단위 학업성취도 평가는 5% 이내 표집실시로 전환할 것을 교과부와 협의한다 △일제고사로 파면 해임된 교사가 있는 지역은 즉각 복직을 실시한다 △일제고사에 대한 학생, 학부모의 선택권을 보장한다 등 네 가지 조항을 포함했다. 곽 교육감은 협약식 체결 당일 세 번째 조항에 문제를 제기하며 서명을 거부했다. 자신이 보고받은 문안에는 ‘복직을 위해 노력한다’고 돼 있었다는 이유였다. 그러나 곽 교육감은 “기자도 많으니 나중에 확인하자”는 평학의 주장에 밀려 결국 서명했다.

곽 교육감은 또 “월요일(12일)에 입장을 밝힐 예정인데 아마 경기도교육감 수준일 것이다. 원칙적인 면을 좀 더 명확히 짚는 정도”라고 말했다. 김상곤 경기도교육감이 8일 “학업성취도 평가는 할 수밖에 없다”고 말한 것을 염두에 둔 것이었다. 평학 집행위원장은 면담이 끝난 뒤 박상주 교육감 비서실장에게 “12일 교과부 앞에서 일제고사를 규탄하고 체험학습을 선포할 게 아니라 교육청을 규탄해야 한다는 말이 나올지도 모르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최예나 기자 yena@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