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9월 27일]달은 언제나 고향을 떠올리는 매개

입력 2007-09-27 02:59수정 2009-09-26 12:2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중부 전북 경북은 흐리고 한두 차례 비가 오겠고, 전남 경남지방은 차차 흐려지겠다. 아침 최저 17∼20도, 낮 최고 22∼28도.

‘침상에 기대어 달빛을 보니, 땅위가 서리 내린 듯 하얗구나. 머리 들어 산 위의 달을 보고, 머리 숙여 고향을 생각하네.’ 당나라 시인 이백(李白)의 정야사(靜夜思)뿐일까. 달은 언제나 고향을 떠올리는 매개였다. 어렵사리 돌아온 타향 땅. 함께 소원 빌던 그 얼굴들이 벌써 아련히 그리워지는데, 기우는 달마저도 구름 낀 하늘에 숨어 얼굴을 감추려나 보다.

이나연 기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