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구]男탁구 ‘4강 스매싱’…세계주니어선수권 단체전

입력 2003-12-16 18:07수정 2009-10-10 07: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국이 제1회 세계주니어(18세 이하)탁구선수권대회에서 남자단체전 4강에 올랐다.

한국은 16일 칠레 산티아고에서 열린 남자단체전 8강전에서 체코에 3-0 완승을 거두고 준결승에 진출, 중국과 결승 티켓을 다툰다.

예선리그에서 2전 전승을 올리며 조 1위로 8강에 오른 한국은 에이스 임재현(천안중앙고)이 1단식에서 자쿠브 크레프릭을 3-0으로 완파해 기선을 잡았다.

이어 2단식 주자 이진권(중원고)이 토마스 코넥니를 3-2로 꺾었고 3단식에 나선 조언래(창원남산고)도 잔 우르바네크를 3-1로 따돌려 4강행을 확정지었다.

반면 여자는 예선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대만을 3-0으로 제압하고 8강에 올랐으나 일본에 0-3으로 져 4강 진출에 실패했다.

권순일기자 stt77@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